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 ‘영상테마파크 호텔조성’ 횡령사건 가담 60대 구속

호텔조성 사업체 관계자들에게
편의제공하고 금품 받은 혐의

‘먹튀’ 구속된 사람만 현재 4명
공무원 사건개입 여부 조사 중

합천 영상테마파크호텔 조성과 관련해 브로커 역할을 하며 시행사로부터 금품을 받은 60대가 구속됐다. <사진: 독자제공>

경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합천군 영상테마파크 숙박시설 조성 사업과 관련해 사업체 관계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로 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알선수재)로 60대 A씨를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A씨가 숙박시설 조성과 관련해 군과 시행사 간 브로커 역할을 하며 금전을 받은 정황 등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현재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혐의는 숙박시설 조성과 관련한 경찰 조사과정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A씨가 대가로 시행사로부터 서너 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에 달하는 거액을 받아 챙긴 증거를 포착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도주와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합천영상테마파크 호텔 대출금 사기 사건과 관련해 구속된 사람은 A 씨를 포함해 모두 4명이다. 앞서 거액의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자금을 대출 받은 뒤 이를 들고 잠적했던 시행사 대표 B씨와 시행사 임원 2명이 구속된 바 있다.

경찰은 A씨 증언과 제반 증거를 바탕으로 군 공무원들의 사건 개입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합천영상테마파크 숙박시설 조성 사업은 지난 2021년 9월 합천영상테마파크 내에 200실 규모의 호텔을 건립하기 위해 군과 민간사업자간에 실시 협약을 맺으면서 시작됐다.

총사업비는 590억원으로, 민간 시행사가 40억원을 투자하고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로 550억원을 조달하는 사업 구조였다.

민간 사업시행사인 모브호텔앤리조트(구 합천관광개발) 유한회사는 지난 2021년 12월 금융기관대주단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약정을 체결한 후 2022년 9월 호텔 착공에 들어갔다.

지난해 3월 시행사 대표 B씨는 군에 물가 상승에 따른 자재비 상승을 이유로 사업비 증액을 요구했지만 군은 당시 대출 타당성 검토를 하면서 과도한 지출을 확인했다.

이에 군은 B씨에게 연락을 했지만 잠적했고, B씨는 지난해 8월 5일 대전의 한 모텔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B씨는 지난해 8월 7일 구속됐다. 사업비 550억원 중 250억원을 빼돌려 업무상 배임 및 횡령 혐의 등로 창원지법 거창지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기사제공=합천일보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