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합천군, 귀향·귀농·귀촌 1000명 유치로 4만 인구 지킨다

올해 연말 4만 인구도 위태로워
재외향우 귀향 유도 정책 강화

빠르고 쉽고 다양하고 편리하게
농지·주택·일자리 등 정보 제공

합천군은 지난 1월 대구광역시 남구와 지방소멸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구 남구민을 대상으로 산촌 살아보기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생활인구 유입을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사진: 합천군>

합천은 천혜의 자연환경과 유서깊은 역사와 문화유산으로 한때 인구가 19만명이 넘은 적도 있었지만, 현재는 약 4만1000명으로 5분의1 수준으로 줄었다.

출생 대비 사망자수가 월등히 많은 탓에 매년 약 1000명씩 감소하고 있어 이대로라면 올해 연말 4만명에도 미칠 수 없는 위태로운 상황이다.

군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올해 귀농·귀촌 인구 1000명을 목표로 더욱 적극적인 귀농·귀촌 유치·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재외향우 귀향(歸鄕) 유도 정책을 강화해 4만 인구를 지키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출향인 귀향으로 안정적 정착 유도

군은 출향인 귀향 안내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원스톱 상담창구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50여명이 상담을 받았다. 향우들이 많이 모이는 각종 회의·행사장을 찾아 군 귀농·귀촌 시책을 홍보하기도 했다.

올해부터는 본격적으로 귀향인 지원을 강화한다. 먼저 귀향시 노후 주택 수리 수요가 많은 점을 반영해 ‘귀향·귀촌인 주택수리 지원사업’을 신설했다. 전입 5년 이내 귀향·귀촌인 소유(원칙) 주택 리모델링비를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귀향인 지원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합천군 귀향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상반기 중 제정할 계획이다.

예비귀향인 대상 홍보·상담을 강화하는 한편 귀향인구가 많은 부산·경남·대구 지역에 찾아가는 귀향·귀농·귀촌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합천군귀농인협의회 주관 도시민 귀농투어 모습.

귀농·귀촌 정보 쉽고 편리하게

농식품부 ‘2022년 귀농·귀촌 실태조사’에 따르면 귀농·귀촌인 모두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필요한 정책으로 ‘농지·주택·일자리 등 정보 제공’을 1순위로 꼽았다.

삶의 터전을 바꾸는 중요한 결정인 만큼 귀농·귀촌인들에게 필요한 정보가 많은데, 막상 쉽게 접하거나 보기 어려웠던 게 현실이다.

군은 온라인 소통을 위해 지난해 개설한 ‘합천 귀농’ 네이버 카페를 올해 더욱 활성화한다. 합천군 소식은 물론 지역내 공인중개사 등과 협업을 통해 부동산·주택 정보를 더 많이 제공해 귀농·귀촌인이 정착에 필요한 정보를 쉽고 다양하게 얻을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합천군이 찾아가는 귀농·귀촌 설명회를 열고 있다. <사진: 합천군>

청년농업인 유치로 지역 활력 제고

지역 활력 제고 및 미래 농업의 초석이 될 청년농업인의 귀농·귀촌 유치에 필요한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먼저 신규 청년축산농 양성을 위해 합천축협과 협력해 ‘청년농 축사(한우) 신축 이자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고비용으로 시작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예비축산인을 대상으로 축사 신축 자금 융자 및 이자를 지원하고, 한우사육 컨설팅 및 노하우 등 사육기술도 전수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5일 합천축협과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대상자는 3월 11일부터 신청받고 있다.

최근 대세로 떠오른 스마트팜 창업을 꿈꾸는 청년농 유치를 위해 임대형 스마트팜을 조성한다. 청년 대부분 초기 자본이 부족하기 때문에 영농 경험도 쌓고 창업자금도 모으기 위한 임대형 스마트팜 이용 수요가 높다. 이러한 청년들을 위해 2025년까지 임대형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청년귀농인에게 제공해 장기적으로 창업 정착까지 유도할 계획이다.

협력 강화로 상생하는 귀농·귀촌

귀농·귀촌인을 유치·정착시키는 일은 쉽지 않기 때문에 지역주민·유관기관 등 대내외적인 협조와 참여가 필요하다.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 1월 31일 대구광역시 남구와 ‘지방소멸 공동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대구 남구민을 대상으로 산지이음 프로젝트 시범사업인 산촌 살아보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귀산촌 및 도농교류를 통한 생활인구 유입을 적극 유도한다.

귀농·귀촌인들의 자생단체인 합천군귀농인협의회는 매년 대형 축제행사·박람회 등에 참가해 합천 귀농·귀촌 유치 홍보는 물론 먼저 경험해본 선배 입장에서 귀농·귀촌 상담을 하고 있다. 또한 지역별 귀농·귀촌인간의 교류를 강화해 정보 부족으로 정착에 어려움을 겪는 귀농·귀촌인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

합천군은 귀농·귀촌 전 상담부터 교육, 맞춤형 보조사업까지 단계별 촘촘하게 추진해 귀향·귀농·귀촌을 꿈꾸는 사람들이 편하게 이주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김윤철 군수는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인구 현상유지도 어려운 실정이라 4만 인구 사수를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귀향·귀농·귀촌인 유치 지원 및 생활인구, 관계인구 확충 등 장래 전입인구 증가를 위한 중장기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