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양군-농식품부 농촌협약, 381억원 투입 중심지사업 추진

경남도 전국 최다 4개 시군 선정
농촌협약 사업비 1530억 확보

지자체 실정 맞는 전략계획수립
중앙과 지방의 정책적 협력 달성

농림축산식품부는 2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해당 지자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농촌발전을 위한 협약을 추진했다. 경남은 전국 최다인 4개 시군이 선정됐으며, 함양군 381억원을 포함해 1530억원을 확보했다. <사진: 경남도>

경남도는 농촌정주여건 개선 등을 통한 농촌소멸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창원시, 진주시, 의령군, 함양군 등 도내 4개 시군이 농촌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25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당 지자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농촌협약에 따라 창원시 등 4개 시군이 1530억원(국비 1067억, 지방비 463억)의 사업비를 확보하여 5년간 농촌발전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함양군은 381억원을 투입해 함양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마천면‧유림면‧백전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취약지역 생활여건조성사업, 농촌형 교통모델 등을 추진한다. 

함양군은 지난해 6월 공모 선정 이후, 3차례에 걸친 농식품부 및 전문가 검토 조정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이번 농촌협약 체결로 함양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및 마천·유림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등의 사업내용과 사업비를 확정지었다.

특히 함양읍 핵심사업인 청소년 복합문화센터 건립을 통해 함양읍 중심지에 미래세대를 위한 거점공간을 조성할 전망이다.

의령군은 348억원을 투입해, 부림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궁류면·봉수면·유곡면·지정면·낙서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취약지역생활여건개선, 귀농귀촌 유치지원을 추진한다.

진주시는 480억원을 투입해, 금산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문산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내동면·이반성면·사봉면·일반성면·금곡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문산읍 농촌공간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창원시는 321억원을 투입해 내서읍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진북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진전면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농업에너지이용효율화, 가축분뇨처리지원사업 등을 추진한다.

‘농촌협약’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마을만들기 사업 등 지방이양에 따른 정책 주체 이원화로, 중앙·지방간 정책적 협력과 농촌정책 성과목표 달성을 위해 2020년부터 새롭게 도입한 제도이다.

지자체가 지역 실정에 맞는 농촌공간 전략계획과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여 중앙과 지자체가 협약을 체결한 후 협약 내용에 맞춰 공동 투자를 통해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조성사업, 농촌유휴시설 창업지원사업 등을 추진한다.

진병영 함양군수는 “이번 농식품부와의 농촌협약 체결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에 탄력이 붙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군이 주거·일자리· 생활서비스가 갖춰진 지역이 되도록 다양한 시책을 발굴하고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