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김재웅 도의원, 무연고 사망자 공영장례 정책강화 촉구

무연고 10년 만에 6.8배 증가
존엄한 죽음 사회적 지원 필요

김재웅 도의원.

경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김재웅(국민의힘, 함양) 위원장은 14일 열린 제41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 나서 도내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공영장례 지원 정책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김재웅 위원장은 “1인 가구 증가, 가족기능 약화 등으로 우리나라의 무연고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의 무연고 사망자는 최근 10년 동안 6.8배 증가한 반면 이들에 대한 공영장례 지원 정책은 제자리 걸음에 머물러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김 위원장이 공개한 2023년 무연고 사망자 현황을 보면 2023년 기준 전국에 5,415명, 경남에는 353명의 무연고 사망자가 발생했다.

경남의 무연고 사망자 발생 추이는 2013년 52명에서 10년 만에 6.8배 증가한 규모이고, 같은 기간 전국적으로 4.3배 증가한 것에 비해 더욱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별로는 창원시가 11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김해시 68명, 거제시 37명, 진주시 29명, 양산시 23명 등 대체로 인구수에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위원장은 “존엄한 죽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증가하고 공영장례에 관한 법률상 지원 근거가 마련되는 등 정책환경이 변화하고 있음을 고려하여 공영장례 지원을 위한 경남도의 정책 강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경남형 공영장례지원 정책 발굴 및 추진 △각 시군의 공영장례 지원 편차를 줄일 수 있도록 경남도의 예산 지원과 절차 표준안 마련 △무연고 사망자의 공영장례에 생전 단절된 가족 및 지인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행정적 배려와 노력을 주문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