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군, 대봉산 집라인 기울어짐 사고 ‘조사결과’ 발표

시민단체는 ‘전면폐쇄’ 요구
난개발로 함양군 내몰려서 안 돼

구조물에 부착된 결빙 현상을 점검하는 모습. <함양군>

함양군은 지난 2월 26일 발생한 대봉산 집라인 1타워 기울어짐(33도) 사고와 관련하여 대한산업안전협회와 집라인 타워, 와이어로프에 대한 구조안전진단(기후, 지형, 설계, 시공 등)을 실시하고, 그에 따른 사고 원인조사 결과와 관련 대책 마련 방안을 3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기상자료를 종합해 볼 때 영하의 온도가 지속되면서 강우와 높은 상대습도에 의한 습기 및 우수가 구조물에 부착되어 결빙 현상이 발생할 수 있는 조건으로 ‘상고대 형성에 따른 와이어로프 장력이 설계장력을 초과했고, 이에 따라 후면부 기초의 회전이 발생하여 기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여 요인으로는 △기준을 초과한 베이스플레이트 슬롯 크기, 설계도서와 상이한 시공상태, 회전계단 기둥의 용접 불량 등 시공적 문제 △후면부 기초의 경우 들림 저항을 기초 자중으로 하고 있고, 전면부 기초보다 600㎜ 높게 위치하여 전도에 불리한 조건 △1타워 기울어짐 반대 방향으로 와이어로프 장력을 상쇄시킬 수 있는 와이어 로프 지반 정착장치 설계 및 시공이 되지 않은 점 등으로 조사됐다.

이에 함양군은 집라인 1~7타워 중 사고가 발생한 1타워 복구는 향후 법적 조치 등을 완료한 후 결정할 계획이다.

또 2타워를 출발지로 하는 2코스~5코스를 운영하기 위해 모든 집라인 타워 구조물 및 와이어로프에 대한 안전점검 결과에 따라 와이어로프 교체 등과 시공불량 구간 보강 및 교체, 사면보강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시설물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등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안전진단 결과에서 나타난 부실시공 등에 대해서는 법률검토를 거쳐, 그에 따라 민·형사상 법적 처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함양군 난개발대책위는 7일 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애초 부실설계, 시공으로 초래한 사태를 방관할 수 없어 대봉산 휴양밸리 모든 집라인을 전면 폐쇄하고 철거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더 이상 인구유입, 관광객 유치라는 허울로 함양의 수려한 자연을 파괴하고 주민생존권을 위협하는 혈세를 낭비하지 말고 함양 사계 포유(4U) 사업 역시 재검토되어 지역주민이 행복하고 모두가 혜택을 누리는 사업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