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교육발전특구 2차공모 경남 10개 시·군 도전

의령·창녕·함양 3개군 공동모델
그 외 7개 시·군 단독모델 준비

문화예술 특화·거점고 육성 등
교육부, 7월 중 시범지역 선정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10개 시군과 함께 교육부가 추진하는 ‘2차 교육발전특구 공모’에 도전한다.

경남도는 11일 오후 도청 중앙회의실에서 ‘2차 교육발전특구 공모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교육부의 2차 교육발전특구 공모를 준비하는 통영시, 의령군, 창녕군, 함양군, 함안군, 남해군, 하동군, 산청군, 거창군, 합천군 10개 시군 담당과장이 참석해, 시·군별 공모 준비상황을 발표하고 보완 의견을 논의했다.

도는 2차 교육발전특구에 의령·창녕·함양 3개 군의 공동모델과 7개 시군의 단독 모델을 준비해 신청할 계획이다.

시군별 특화모델은 △의령군, 창녕군, 함양군 로컬유학 유치 통한 초중등특화 3개 시군 연합모델, △통영시 한예종 연계 문화예술특화 교육특구 △ 남해군 스포츠 클럽과 연계한 초등 스포츠 특화 프로그램 운영 △ 산청군 산청형 돌봄모델 △ 하동군 아이와 청년이 행복한 도시(거점고 육성) △ 함안군 아라가야 미래교육(로봇고 특화) △ 합천군 초등돌봄 마을배움터 조성 △ 거창군 거창형 맞춤 늘봄학교 조성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초·중·고·대학·취업까지 추진과제 간 연계 강화 △ 스포츠, 음악 등 초등 특화과정 강화 △ 문화예술특구와 교육발전특구 연계 방안 강화 등 시군별 교육발전특구 기획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경남도에서는 2차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위해 시군별 모델안 컨설팅, 시군별 기획서 작성, 우수사례 전파, 의령·창녕·함양 연합모델에 대해서 3개 시군 공통테마 작성 등을 지원한다.

도와 시군은 기획서를 보완해 6월 30일까지 2차 교육발전특구 공모 기획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교육부는 7월 중 교육발전특구위원회 심의를 거쳐 시범지역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윤인국 교육청년국장은 “2차 교육발전특구에서는 문화예술이 특화된 교육특구, 스포츠 초등특화교육 마련 등 초등 교육부터 정주까지 시군별로 특화되도록 추진하겠다”라며, “1차에 이어 2차 교육발전특구에서도 도내 많은 시군이 시범지역으로 지정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역이 주도하는 교육혁신을 통해 우수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정부 공모사업으로, 교육부는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특별교부금을 지원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특례를 허용한다. 경남에서는 지난 2월 우주항공(진주시·사천시·고성군), 스마트 제조(창원시), 나노(밀양시), 미래조선(거제시), 자동차·의생명(김해시·양산시)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8개 시·군이 1차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에 들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