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조류충돌방지협회 업무협약

지리산국립공원 야생조류 보호
조류충돌 방지테이프 부착 본격화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19일 조류충돌방지협회와 지리산국립공원에 서식하는 야생조류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소장 김종식)는 19일 조류충돌방지협회와 지리산국립공원에 서식하는 야생조류 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공공기관이 조류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협약의 최초 사례로서 양 기관은 국립공원 내 인공구조물 투명유리창에 의한 조류충돌 방지 사업, 야생조류 보호를 위한 교육·캠페인 대국민 행사, 조류충돌 방지테이프 부착 자원봉사 프로그램과 홍보 등 다양한 사업을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지리산의 조류충돌을 방지하고 야생조류의 안전한 서식환경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리산국립공원은 멸종위기야생생물Ⅰ급 매,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새매, 벌매, 팔색조, 양비둘기, 올빼미를 비롯한 수많은 야생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육상 국립공원 중 최대규모의 보호지역이다.

그러나 국립공원 주변 각종 건축물 신축으로 건축물의 투명유리창에 충돌하여 부상·폐사하는 조류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위험이 큰 실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연간 약 800만 마리의 조류가 인공구조물에 충돌해 폐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에서 조류충돌로부터 야생조류를 보호하기 위한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사무소는 소관 건축물에 조류충돌 방지테이프를 부착하여 ‘조류친화건축물’을 인증받을 계획이다. 또한 지리산권의 지자체, 유관기관, 민간기업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협의체를 운영하고 탐방객, 지역주민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캠페인도 전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무소는 환경부에서 공모한 ‘2024년 조류충돌 방지테이프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향후 사업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인주 자원보전과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조류충돌의 위협으로부터 지리산국립공원의 조류를 보호하고, 야생조류를 보호하는 다양한 사업을 주도하여 관련기관과 민간의 참여와 협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