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도·거창군 스마트 승강기 공동모델, 몽골 수출 4대 출하

함안군 수출포장업체서 출하식
중앙아시아 시장 본격 공략
몽골 울란바토르 수출31대 예정
카자흐스탄 ODA 사업 선정

상남도는 20일 함안군 소재 수출포장업체에서 경남도·거창군 스마트 승강기 공동모델의 몽골 수출 초도물량 4대를 기념하기 위한 출하식을 개최했다.<사진: 경남도>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20일 오후 함안군 소재 수출포장업체에서 경남도·거창군 스마트 승강기 공동모델의 몽골 수출 초도물량 4대를 기념하기 위한 출하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출하식은 경남도 류명현 산업국장을 비롯해 경남도의회 김일수 경제환경위원장, 승강기안전기술원 허윤섭 원장, 거창 승강기밸리기업협의회 신양건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출하하는 경남·거창 스마트 승강기 공동모델은 경남 거창군에 소재한 승강기 중소기업이 모여 만든 거창 승강기밸리기업협의회에서 제작하였다.

승강기밸리기업협의회는 몽골 울란바토르시에 향후 최대 31대까지 수출할 예정이다.

그간 경남테크노파크와 승강기밸리기업협의회는 지난 5월 스마트 승강기 수출을 위해 몽골을 방문해 제품과 기술 사양 등을 홍보했으며, 현지 건설사(Mongol Ugsaa Construction)에 스마트 승강기 납품을 계약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이번 몽골 수출을 위해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에서도 몽골 국회의원, 수흐바타르구의회 등과 간담회 개최, 대외 홍보 등을 추진했다.

류명현 경상남도 산업국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영세한 승강기 중소기업들이 힘을 모아 만든 제품을 수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며, “경남도는 도내 승강기 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확대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제1회 추경예산에 차세대 G엘리베이터 사업화 역량 강화사업에 도비 1억3000만원을 반영했다. 거창 승강기밸리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디자인 고급화, 스마트 제어반 개발, 마케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 5월에는 경남 승강기 컨소시엄이 카자흐스탄 ‘승강기 R&D파크 조성’을 위한 공적개발원조(ODA)사업(국비 100억 원)에 선정되어 중앙아시아 승강기 시장 판로 개척의 계기도 마련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