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시평
부당이득은 모든 흔적을 남긴다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19.03.18 20:35
  • 호수 24
  • 댓글 0
문남용 거창경찰서 수사과 수사지원팀장.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 프랑스 법과학자 에드몽 로카르(1877∼1966)의 말이다. ‘범죄자는 자신도 모르게 단서를 남기고 현장에 있던 어떤 것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다.

과학기술의 발달은 범죄 수사 분야에도 눈부신 발전을 가져왔다. 대표적인 사례가 ‘디지털 포렌식(Digital Forensics)’이다. 디지털 포렌식은 컴퓨터, 스마트폰 등 각종 디지털 데이터 및 통화·접속기록을 수집·분석해서 범죄와 관련된 전자적 증거를 확보하는 수사기법이다.

사이버 범죄 추적·조사 필수 항목으로 삭제된 사진, 동영상, 문서를 복원한다. CCTV, 컴퓨터, 휴대전화 등에 있던 자료는 지문처럼 남아 있다. 비밀 대화방 접속기록·메시지가 재판 과정에서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되는 경우도 있다.

상습범들은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라는 말처럼 영어(囹圄)의 몸이 될 때마다 후회를 한다. 한 순간의 유혹이나 화를 참지 못해 직장을 잃거나 가족과 헤어지는 아픔을 지켜봤다. 손톱에서 마약 성분을 검출하고 미세증거물에서도 범죄 연관성을 밝혀내는 시대다.

모든 흔적은 현장이나 스마트폰, CCTV 등 디지털기기에 남는다. 범죄자가 되면 수사기관의 압수·수색, 조사과정에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다. 변호사 비용 등 경제적 손실, 자유박탈, 자존감 하락은 불행을 가져온다.

눈에 덮였던 쓰레기가 드러나면 더 추해 보인다. 부정·부패, 반칙, 특권 등 부당한 이익을 바라지 마라. 훗날 가장 큰 손해로 다가와 발목을 잡게 될 것이다. 애초부터 불필요한 접촉은 하지 않는 게 답이다.

서부경남신문  webmaster@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