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남부내륙철도 역사, 옛 해인사 톨케이트로 추진

구인모·이홍희·안철우 공동위원장
유치추진위원 100명 모여 간담회
내달 1일 발대식 갖고 본격 활동

거창군이 지난 26일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역사유치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사진: 거창군>

거창군이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거창 역사유치추진위원회를 결성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유치장소는 옛 88고속도로 해인사 톨게이트 지점으로 결정했다.

군은 지난 2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군수를 비롯해 경남도의원, 거창군의원, 각 기관·사회단체 등 역사유치추진위원 100여명이 모여 역사유치를 위한 간담회를 갖고 유치장소와 공동위원장을 선출하는 등 공식적인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거창군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유치추진회 위원장에는 구인모 거창군수,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 안철우 아림예술제위원회 위원장이 공동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또 기획총괄분과장, 대외협력분과장, 홍보지원분과장을 선출했다.

군은 향후 100년을 내다보는 승강기 산업을 비롯한 기업유치, 거창창포원 자원화, 항노화힐링랜드, 빼재 레저모험타운 조성 등 주요사업이 그 빛을 발하기 위해서는 남부내륙고속철도 거창군 인접 역사유치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구인모 군수는 “거창은 예부터 교통의 요충지로 남부내륙의 중심도시로 성장해 왔으나 근래 들어 덕유산, 가야산, 지리산 등에 둘러싸인 지리적 여건으로 크게 발전하지 못한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이라며 “적극적인 역사유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거창군은 이번 간담회를 시작으로 오는 5월1일 각계각층의 인사 250여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발대식을 열고, 남부내륙고속철도 유치를 위한 결의문 채택 등 유치추진위원회의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이영철 기자  leeyc@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홍길동 2019-05-03 07:27:23

    덕유산, 가야산, 지리산이 거창발전에 제약이 되는가.그러면 다 없애버리면 되겠네.군수 마인드가 저 정도 밖에 안되니...   삭제

    • 거창이 교통의 요충지? 2019-04-30 13:57:24

      거창이 무슨 교통의 요충지냐?
      고속철도는 대전 통영간 고속도로 옆으로 쭉나야 정상이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