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마리면 월계들에서 올해 첫 모내기 실시지난해보다 이틀 앞서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19.04.30 17:03
  • 호수 0
  • 댓글 0

거창군은 지난해보다 이틀 빠른 29일 마리면 월계들에서 올해 첫 모내기를 시작했다. 마리면 월계리 이창근(63세) 농가는 이날 논 0.8ha에 조생종인 운광벼를 이앙했으며, 오는 7일까지 모내기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에 이양한 운광벼는 10a당 수확량이 586kg으로 도열병 및 저온과 도복에 강해 거창지역에서 많이 재배되는 품종이며, 올해 거창군 공공비축미곡 매입품종이다. 이는 추석 전인 8월 하순에 수확이 가능하며, 거창군농협연합 RPC와 계약재배를 통해 추석 전 햅쌀로 판매할 계획이다.

거창군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벼 보급종 공급차액, 토양개량제(규산)와 유기질비료, 육묘용 상토, 볍씨 종자소독제와 육묘상자 처리농약 등을 농가에 지원하고 있으며, 공동농작업 대행료 지원사업(항공방제)으로 연 2회 방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김규태 식량작물담당주사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적기 모내기 지원과 영농지도에 주력해 올해 풍년 농사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거창군 올해 쌀 생산은 지난해보다 320ha 감소한 3905ha에 약 2만1000톤 정도 계획하고 있다.

서부경남신문  webmaster@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