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 ‘동의보감’ 특별전 열린다오는 12월까지 산청한의학박물관서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19.07.31 21:03
  • 호수 0
  • 댓글 0

한방약초의고장 산청군에서 명의 허준이 편찬한 ‘동의보감’ 등 한방 의서와 당시 시대상을 확인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지난 30일 산청군은 동의보감촌 내 산청한의학박물관에서 오는 12월까지 ‘동의보감특별전’을 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허준선생이 편찬한 동의보감을 주제로 한 특별전으로 동의보감의 탄생배경과 발간과정을 중점 조명한다.

전주향교에서 제작한 동의보감 목판본(전북대학교 박물관 소장)을 비롯해 1613년 허준이 편저하고, 1814년 전주감영에서 출간한 갑술 내의원교정 완영중간본 ‘동의보감’, 1800년대 산청에서 책을 출간할 때 사용됐던 심재온가(家)의 목활자와 인쇄물품(국립진주박물관 소장) 등 30여점이 전시된다.

이 가운데 갑술년 내의원교정 완영중간본과 전북대학교 박물관 소장 동의보감 목판본은 그 내용이 일치해 목판본의 내용을 동의보감 책에서 찾아보는 재미도 선사한다.

1814년 전주감영에서 출간한 ‘동의보감’ 완질본은 국내에 그 발간년도가 확실하게 알려진 몇 안되는 유물이며, 동의보감 목판본 역시 유일하게 남아있는 유물이다.

또 심재온가의 인쇄물품은 1800년대 경남 일대에서 가장 많은 서적을 간행한 곳이 산청임을 증명하는 유물이다. 이는 산청이 당시 유학을 비롯한 지식전달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이었음을 알려주는 유물이기도 하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동의보감이 힘들고 괴로운 현실을 극복하고 국민의 생명을 살리는데 국가적 역량을 쏟은 결과물임을 알리는 전시”라며 “동의보감의 우수성과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산청한의학박물관은 지난 2007년 지상2층, 연면적 1463㎡의 규모로 개관해 연 20만명 이상이 관람하는 산청군의 대표 문화콘텐츠다.

지리산특별전1 ‘약초꾼이야기’, 지리산특별전2 ‘덕산구곡’, ‘유이태학술대회’, 산청한의학박물관 개관 10주년 기념 특별전 ‘구명(救命):나라가 구하고, 의원이 살리다’, ‘한의의 왕진가방’, ‘한의의 참고서’전 등을 개최한 바 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