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NO 아베’ 규탄 함양군민행진… 광복절 맞아 최고조
  • 이영철 기자
  • 승인 2019.08.15 22:00
  • 호수 0
  • 댓글 0

결의문 낭독과 만세삼창 외쳐
사물놀이, 합창 등 문화공연도

약한 빗줄기에도 군민들 모여
한 뜻으로 일본정부 사죄요구

제74주년 광복절인 15일 함양군민들이 학사루에서 동문사거리까지 평화행진을 하며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 3·1운동 함양군기념사업회>

74주년 광복절을 맞은 15일 함양에도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함성이 최고조에 달하며 지리산 전역으로 울려 퍼졌다.

3·1운동 함양군기념사업회와 군민 200여명은 약한 빗줄기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후 6시 함양군청 앞 학사루에 모여 아베 정권에 대해 규탄하고 학사루에서 동문사거리까지 함양군민평화행진을 한 뒤, 결의문 낭독과 함께 만세삼창을 외쳤다.

함양군민들이 'NO 아베' 규탄대회에 앞서 문화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3·1운동 함양군기념사업회>

특히 평화행진에 앞서 학사루에서는 사물놀이, 클래식 기타연주, 독창, 합창 등 문화공연이 어우러지면서 차분하지만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일본이 우리에게 취하고 있는 조치들은 무역을 앞세운 신제국주의적 침략”이라며 “어둠에 맞서 선조들이 싸운 것처럼, 함양군민들도 일본 극우 정권과의 항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과 아베 정권은 과거 일제 강점기의 침략 행위뿐만 아니라 현재 벌이고 있는 제국주의적 침탈에 대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님들 앞에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서필상 함양지역노동자연대 의장이 일본 정부의 사죄를 촉구하며 자발화된 투쟁을 매일매일 이어나갈 것을 결의하고 있다. <사진: 3·1운동 함양군기념사업회>

서필상 함양지역노동자연대 의장은 “오늘 함양군민들은 한 몸 한 뜻이 돼서 일본의 사죄를 촉구했다”며 “아베 정권 규탄 함양군민대회가 끝이 나도, 우리 함양군민들은 생활화된 자발적 투쟁을 매일매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3·1운동 함양군기념사업회에는 함양시민연대, 함양군농민회, 함앙지역노동자연대, 전국교직원노동조합함양군지회, 문화단체 함양·문화·사람, 민주산악회, 함양군의정참여실천단, 더불어민주당, 녹색당, 민중당 등 10여 단체가 참가하고 있다.

결의문

광복! 문자 그대로, 빛을 되찾은 지 74년이 흘렀다.
그러나 다시 어둠이 몰려오고 있다.
지난날 총과 칼로 우리의 빛을 가렸던 일본이,
이번에는 무역과 경제로 밝은 빛을 막으려 한다.
전범기업에 대한 대법원의 강제동원 피해자 손해배상 판결을 빌미 삼아,
경제왜란을 일으킨 일본과 아베 정권.
일본이 우리에게 취하고 있는 조치들은 무역을 앞세운 신제국주의적 침략이다.
어둠에 맞서 선조들이 싸운 것처럼,
우리 함양군민들도 일본 극우 정권과의 항쟁에 나서려 한다.

빛이 있는 곳에는 어둠은 없다.
우리는 우리 안의 어둠까지도
사지 않고, 가지도 않으며, 모두 불살라
우리 밖의 어둠을 몰아낼 것이다.

이에 우리 함양군민들은 아래와 같이 결의한다.

하나. 일본과 아베 정권은 과거 일제강점기의 침략 행위뿐만 아니라 현재 벌이고 있는 제국주의적 침탈에 대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님들 앞에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죄하라!

하나. 일본과 아베 정권의 신제국주의적 경제 침탈에 동조하는 가짜 한국인들은 본국 일본으로 즉각 돌아가라!

하나. 개싸움은 시민들이 할 것이니,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과 아베 정권에 냉정하고 합리적으로 대응하라!

하나. 오늘 아베 정권 규탄 함양군민대회가 끝이 나도, 우리 함양군민들은 생활화된 자발적 투쟁을 매일매일 이어나갈 것이다!

2019년 8월 15일
제74주년 광복절 함양군민대회

이영철 기자  leeyc@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