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예산 7000억원 시대 돌파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19.09.16 20:40
  • 호수 0
  • 댓글 0

2회 추경예산 7534억원 편성
당초 예산보다 1150억원 증가

재정운용 합리성 도모 중점두고
지역발전 동력확보에 투자 확대 

거창군청 전경.

거창군이 사상 최초로 예산 7000억원 시대를 맞게 됐다.

16일 거창군에 따르면 2019년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당초 예산보다 1150억원이 증가한 7534억원으로 편성해 군의회에 제출함에 따라 최초로 7000억 예산시대를 맞게됐다.

예산 규모는 일반회계가 1173억원이 증가한 6828억원, 특별회계가 24억원이 감소한 706억원이다. 주요 세입으로는 국·도비 보조금 44억원, 지방교부세 7억원, 조정교부금 104억원, 보전수입 및 내부거래 1015억원 등이다.

주요 세출예산은 △주민투표 선관위 부담금 6억원, 연도 간 재정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재정안정화 적립금 도입 등 일반공공행정 분야에 1042억원 △가조의상봉 둘레길 개설사업 10억원, 읍·면 체육시설 설치 및 정비 2억5000만원 등 문화 및 관광분야에 16억원 △복지관 주차장 조성공사 1억원, 장애인 근로사업장 운영자금 5억원 등 사회복지 분야에 23억원을 증액 편성했다.

또한 △약초 전처리 기자재 구입 1억원, 마리면 중심지 활성화 사업 3억3000만원 등 농림분야에 66억원 △가조공설시장 내 사유지 매입 1억4000만원, 소상공인 경영자금 이자지원 1억4000만원 등 산업·중소기업 분야에 72억원 △고정식 무인단속카메라 설치 1억원, 소규모 공동주차장 조성 7개소 2억5000만원 등 교통분야에 31억원 △소하천 유지관리 2억원, 지방하천 유지 관리 3억4000만원, 가조 마상지구 도시계획도로 개설 및 주차장 조성사업 11억원 등 지역개발 분야에 110억원을 각각 증액 편성했다.

군 관계자는 제2회 추경 편성의 주된 방향은 군민 수요 중심과 주요 현안 사업의 탄력적 추진과 조기 해결을 위해 각 분야별로 고르게 재원을 배분하고, 예산의 형평성과 재정 운용의 합리성을 도모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경제 활성화에 최우선을 두고 안전·건강·복지·지역개발 분야에도 비중을 높여 예산을 편성했고, 앞으로도 군민 삶의 질 향상과 지역발전 동력 기반을 확보하는 데 재정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