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양군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공표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19.11.25 11:46
  • 호수 31
  • 댓글 0

고유석·표지석 제막 등 등재
유림 및 지역민 700여명 참여

함양군은 21일 남계서원 일원에서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을 열고 세계유산 등재를 대내외에 공표했다. <사진: 함양군>

함양군은 21일 남계서원 일원에서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을 열고 세계유산 등재를 대내외에 공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서춘수 함양군수, 임재구 도의원, 군의원, 이창구 남계서원 원장, 유네스코등록 9개서원 대표, 도내향교 대표, 관내 서원 대표, 성균관유도회 함양지부 회원, 관내 기관·사회단체장, 지역주민 등 약 700여명이 참석해 세계유산 등재를 축하했다.

기념식은 서원소개 및 등재 추진 경과보고, 세계유산등재 인증서 주민공개, 환영사 및 축사, 공로패 전달, 표지석 제막 등의 순으로 거행됐다.

행사에 앞서 서춘수 함양군수를 초헌관으로, 황태진 군의회의장이 아헌관, 남계서원 이창구 원장이 종헌관으로 서원에 모신 선현들에게 남계서원의 유네스코 등재를 알리는 고유제를 엄숙하게 봉행했다.

또 남계서원 소개와 등재추진 경과보고에 이어 서춘수 군수가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를 참석자들에게 공개하며 참석자들과 함께 등재 기쁨을 나눴으며, 홍살문 앞에 유네스코 등재 기념 표지석을 제막하고 등재를 대·내외에 알렸다.

함양 남계서원은 한국 최초의 서원인 소수서원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건립된 서원(1552년)으로 일두 정여창을 기리기 위해 건립되었다.

특히 제향, 강학, 교류 공간을 종축에 배치한 최초의 서원이며 우리나라 서원 건축유형을 대표하는 부분에서 큰 의미를 지니고 있다.

유학이 발달한 나라인 조선의 건축물로서, 성리학의 사회적 전파를 이끌고 산수가 빼어난 입지조건에 정형성을 갖춘 건축문화를 이룩했다는 점이 세계유산 필수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7월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