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나무
새해 첫 기적반칠환의 시

황새는 날아서
말은 뛰어서
거북이는 걸어서
달팽이는 기어서
굼벵이는 굴렀는데
한 날 한 시 새해 첫날에 도착했다

바위는 앉은 채로 도착해 있었다

반 시인의 시처럼

올 경자년은
제각기
제 깜냥으로
제 분수에 맞게 성취하는

서두르지 않아도
무리하지 않아도
멋진 한 해 되기를 기원합니다.

경자년 올 한 해
눈부시게 환하면 좋겠습니다.
바로 당신께서 말입니다.
<백산>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