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논단
통일시대에 이순신 리더십의 실천
  • 서부경남신문
  • 승인 2020.01.20 22:01
  • 호수 35
  • 댓글 0
문장순 중원대학교 교수.

우리 시대의 위기상황 극복과 관련해 이순신 리더십이 자주 등장한다. 이순신이 살았던 시대는 그야말로 내우외환(內憂外患) 이었다. 조정은 당파싸움으로 인한 정치적 갈등이 끝없이 노정되고 있었고, 일본의 침략과 명나라의 내정간섭이 심각한 시기였다. 이런 시기에 이순신은 자신만의 리더십을 통해 조선의 위기를 극복해간 대표적인 인물이다. 소통하고 배려하고 비전을 제시하면서 백성을 다독이고 전쟁을 이끌어 갔다. 위기 속에서 정치적 논리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안위만을 염두에 두었다.

이순신은 분명한 리더십과 비전을 지니고 시대적 상황을 타개하고자 했다. 그에게 우선순위는 백성이었다. 그는 백성들과 함께 울고 웃으며 전쟁을 치러냈다. 전란기간 중 유리걸식(流離乞食)하던 백성들에게 농사짓고 정착할 수 있는 장소를 우선 마련했다. 백성들은 보답으로 자신들이 먹을 것이 없음에도 군량미를 보탰다. 배려가 보답으로 다가왔던 것이다.

집무실인 운주당은 개인공간이 아니었다. 밤낮없이 부장들을 불러 모아 왜적을 물리칠 방도에 대해 토론했다. 지위가 낮은 군졸이라도 방도가 있다면 운주당에 가서 서슴없이 의견을 개진했을 정도다. 명량 앞바다에서 고기를 잡아온 어부들의 체험과 상식을 듣고 확인하여 이를 작전에 반영했다. 명량대첩은 그래서 성공을 거둔 것이다. 그의 리더십은 배려하고 소통하여 화합을 만들어 냈다.

지금 우리는 통일이라는 과제를 앞두고 끊임없이 갈등을 양산하고 있다. 남북관계의 전개 과정을 보면 갈등과 협력이 반복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과거에 비해 통일에 대한 관심도나 북한에 대한 이해력도 높아졌다. 그럼에도 통일에 대한 국민적 합의 도출은 쉽지 않다. 통일 그 자체는 대부분 동의하지만 통일의 방향이나 구체적인 방법에 들어가면 늘상 국민들 간에 이견을 보이고 있다.

사실 통일은 통일 그 자체도 중요하지만 통일된 환경에서 살아가야할 사람과 사람의 관계도 결코 경원시할 수 없다. 체제나 제도를 통일했다고 할지라도, 통일의 완성으로 보기는 힘들다는 의미다. 그래서 통일과정이나 통일 이후를 구성원들의 갈등을 축소하고 공동체의식을 함양하는 것이 필요하다. 공동체의식 함양은 통일과정이나 통일 이후 이질화, 분리, 차별, 불평등 등을 축소시켜 남북한 주민이 함께 살아가는 사고를 형성하는 것이다. 공동체의식이 결여된 상태에서는 통일의 효과를 가져 올 수 없는 것이다.

사실 우리는 말로는 통일을 이야기하면서도 통일 이후 나타날 수 있는 구성원들의 삶의 모습에는 그렇게 관심을 지니지 못했다. 이데올로기적 대립, 북한 정치체제의 특수성, 북한 경제 위기 등을 강조하다보니 상대적으로 통일 이후 남북한 주민이 상호 맞이할 수 있는 갈등문제는 그렇게 관심을 받지 못했다.

통일 지향한다면 이제 이런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야 한다. 다양한 차원에서 이루어져야하겠지만, 그 중에서도 갈등을 화합으로 이끌어 낼 수 있는 지도자의 역량이 중요하다.

통일로 가는 과정은 갈등의 연속이다. 갈등을 축소하고 공동체의식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이순신 같은 리더가 필요하다. 통일을 정치적 논리나 정파적 이해관계에 의해서 부각시킨다면 갈등을 재생산할 수밖에 없다. 이순신을 활용하기 보다는 그의 리더십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통일로 가는 과정에는 혼란의 연속일지 모른다. 소통과 배려를 통해 화합을 이끌어 낸 이순신 리더십의 실천이 필요한 시기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