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속보] 아내·아들 살해한 50대, 거주지에서 사흘 만에 검거

진주에서 부인과 아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사흘 만에 검거됐다.

경찰은 14일 오후 5시50분쯤 함양읍 기동마을 헛간에 숨어 있던 강(56) 모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산에 숨어 있다 빈집을 찾아 숨어들어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도주경로를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기동마을은 강 씨가 거주했던 곳으로 검거된 곳은 작은 고모집 헛간인 것으로 알려졌다. 산에서 배고픔을 견디지 못해 숨어들었던 것으로 보인다.

강 씨는 지난 12일 오전 6시5분쯤 진주 상평동 한 주택에서 흉기로 아내 B씨(51)와 아들 C군(14)을 찔러 숨지게 했다. 또 딸 C양(17)에게 중상을 입히고 달아났다가 이날 검거됐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