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김태호 “무릎 꿇고 살려달라 호소… 지지자들 눈시울”

꼭 당선돼서 지역발전 시키겠다
지지자들 "환호와 박수로 응원"

월급장이 국회의원 뽑을 것이냐
큰 정치 할 사람을 뽑을 것이냐

당선되면 바로 미래통합당 입당
대한민국 새로운 희망 세우겠다

무소속 김태호 후보가 6일 "꼭 당선돼서 지역발전을 시킬 수 있도록 제발 살려달라"며 무릎을 꿇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김태호 후보 선거사무소>

김태호 후보가 무릎을 꿇었다. 잠재적 대권주자로 불리는 김 후보가 6일 오전 거창장날을 맞아 거리유세에서 “꼭 당선돼서 지역발전을 시킬 수 있도록 제발 살려달라”며 무릎을 꿇고 지지를 호소했다. 지지자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환호와 박수로 응원했다.

이날 김 후보는 유세 마지막에 “태호 한번 꼭 좀 살려주십시오. 이렇게 무릎 꿇고 호소합니다. 태호 한번 살려주십시오. 태호가 마지막으로 고향 크게 발전시키고 변화시킬 수 있도록 태호 한번 살려주십시오. 이 나라 희망에 새로운 변화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김태호 이번에 고향에서 꼭 살려주십시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큰 절 한번 올리겠습니다”고 눈물로 호소했다.

특히 김 후보는 “선거가 불리하다고 구순이 가까운 후보자의 아버지에 대해 비난하는 것을 보고 이렇게 선거에 나와 아버지까지 욕을 먹이다니 내가 참 불효가 크다. 고향에 와서 일을 해야 보람이 있다는 아버지의 소원을 들어 드릴 수 있게 도와달라”며 비방에 대한 안타까움을 전했다.

지지자들이 호소하는 김 후보를 보고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 김태호 후보 선거사무소>

김 후보는 유세에서 "최근 유력 일간지와 방송사(JTBC)는 김태호가 부산·경남·울산 지역의 사실상 차기 유일한 대권주자라로서 김태호가 이번에 당선되어서 올라오면 바로 대권주자로 소개했다"면서 "김태호 후보를 경선도 시켜주지 않은 것은 차기 대선주자감으로 경쟁자이기 때문에 이미 싹을 잘랐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는 “자체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해 김태호가 당선 가능성이 높으니 당선되어도 당에 못들어오게 하겠다”고 견제를 하는데 “이런 속 좁은 리더십으로는 정권 재창출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정말로 우리 고향의 미래가 달려있는 선거입니다. 월급쟁이 그냥 국회의원 뽑을 것인지 아니면 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와 중심에서 큰 정치를 할 사람을 뽑을 것인지 선택하는 중요한 기로”라며 “새로운 변화와 지역발전에 동력을 갖고 군민들의 자존심을 지키면서 정치의 중심에서 대한민국의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유세 마지막에서 "제발 살려달라" 눈물로 호소하고 있는 김태호 후보. <사진: 김태호 후보 선거사무소>

그는 “고향을 지키기 위해서 당을 떠날 수 밖에 없었다. 바로 김태호가 미래한국당이고 미래한국당이 바로 김태호다. 저는 당선되자마자 바로 당에 입당할 것”이라며 “이번에는 10번 김태호를 찍고 4번 미래한국당을 반드시 찍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후보는 “김태호가 경남의 아들에서 대한민국의 아들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우리 고향 부모 형제 여러분들이 살려주십시오”라며 “태호 이번에 마지막 정치 생명을 걸었습니다. 고향의 변화를 이끌고 당에 들어가면 당의 리더십을 새로 세우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을 반드시 새로 만들겠습니다”고 다짐했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