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지리산 천왕봉 인근 소방헬기 추락… 2명 사망·5명 무사알 수 없는 원인으로 갑자기 추락
1일 경남소방헬기가 지리산 천왕봉에서 심정지 환자를 구조하던 중 추락했다. <사진: 경남도소방본부>

지리산에서 환자를 구조하던 중 소방헬기가 추락해 환자와 보호자 부부 2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경남도소방본부는 1일 낮 12시7분께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 지리산 천왕봉 정상 부근에서 경남소방헬기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헬기 추락 당시 현장에는 초속 7미터의 강한 바람이 불었다.

당시 헬기는 이날 오전 11시28분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이륙한 후, 지리산 천왕봉 아래 천왕샘 부근에서 환자를 구조하던 중 불시착했다.

사고헬기는 환자를 헬기에 탑승하기 위해 제자리 비행 중 15미터 상공에서 환자 조모(65)씨를 호이스트(들것 수송기)로 올리던 중 지면으로 불시착했다. 또 불시착 중 지상에 대기중인 조씨의 보호자 권모(61)씨가 헬기의 주날개에 부딪혀 중상을 입었다.

기장, 대원 등 5명은 헬기가 높지 않은 곳에서 불시착해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심정지환자와 보호자 부부는 헬기로 진주 경상대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오후에 숨졌다.

사고헬기는 지난해 9월 경남소방본부가 한 항공업체로부터 빌린 임차 헬기로 미국 시코르스키사가 만든 에스-76비 기종이다. 탑승가능 인원은 14명으로 항속거리는 680㎞이다.

소방방당국은 정확한 추락 원인을 조사 중으로 경남도소방본부와 지리산국립공원관리공단, 산악구조대 등 170여명이 출동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