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 단성면 이영상씨 어버이날 대통령 표창

생비량 곽경순씨 경남지사 표창
경로효친사상 확산에 기여한 공

산청군은 제48회 어버이날을 맞아 8일 서울에서 진행된 어버이날 효행 유공 정부 포상 수여식에서 단성면 이영상(57)씨가 대통령표창을 수상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씨는 고향인 단성면을 지키며 홀로 되신 어머니를 36년간 정성을 다해 모신 공로를 인정받았다. 뿐만 아니라 마을이장으로 활동하며 주민자치위원, 청년회장, 체육회장 등 지역지킴이로 헌신한 점도 높이 평가 받았다.

이영상씨는 “자식으로서 부모를 봉양하는 것은 당연한 도리인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오히려 부끄럽다. 이 지역에서 태어나 자라면서 지역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했을 뿐”이라며 “앞으로도 어머니를 잘 모시고, 지역발전을 위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씨와 함께 생비량면 곽경순(여·66)씨도 경남도지사 표창을 받을 예정이다. 곽 씨는 결혼 후 시부모님을 극진히 모시며 배우자와 사별한 뒤에도 시부모님이 돌아가시기 전까지 봉양했다.

특히 새마을부녀회원으로 활동하며 마을 어르신 돌봄에도 힘써 경로효친 사상 확산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군 관계자는 “오랜 기간 효를 실천한 것은 물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한 이영상, 곽경순씨에게 지역주민들을 대신해 감사와 박수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지역사회에 경로효친 사상이 건전하게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