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
민들레 홀씨 되어

거창창포원에 노란 창포원이 피기 시작하면서 민들레는 꽃이 지고 하얀 원형의 홀씨가 되어 다른 세상으로 날아 갈 준비를 마쳤다. 지난 6일 창포원을 찾은 관람객들이 활짝 피어난 아름다운 꽃들을 바라보면서 계절의 여왕을 만끽하고 있다. <사진: 김정중 거창군 주무관>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