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경남여성단체 “함양군은 성폭력 가해자 즉각 파면하라”

거창성·가족상담소 등 여성단체
함양군청 광장서 기자회견 열어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 대책요구

거창성·가족상담소 등 경남여성단체들이 함양군청 간부 공무원이 직원들과 회식을 하던 중 여직원에게 성폭력을 행사한 사건과 관련하여 가해자를 즉각 파면하고,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여성단체는 22일 함양군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민의 안전을 위해 봉사해야 할 간부 공무원이 직장 동료인 부하 직원에게 성폭력을 가함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명백한 범죄 행위를 저지른 사건은 군민들로 하여금 충격을 넘어 분노를 자아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성폭력 사건을 개인적 일탈로 몰아가며 사건을 축소하고 왜곡함으로써 가해자에 대한 즉시 파면이 아닌 직위해제 조치를 취한 것은 “서춘수 함양군수의 성인지감수성 수준을 의심케 하고, 이번 사건의 정당한 해결조치에 대한 기대를 여지없이 무너뜨렸다”고 성토했다.

여성단체는 “성폭력은 개인에 대한 문제로만 해석해서는 안 되며 사회적, 조직적 문제로 들여다보아야 한다”며 “피해자를 즉각 가해자와 분리하고 적절한 피해자 보호조치와 함께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성폭력 사건에서도 검사가 신청한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이나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이 기각되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은 물론이고 우리 여성들을 또 한 번 절망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여성단체는 기자회견 후 함양군수를 만나 “성폭력 사건 가해자를 파면하고, 직장 내 성폭력 재발방지와 성 평등한 직장문화를 위한 실용성 있는 대책을 세우라”고 요구했다.

한편 함양군청 간부 공무원 A씨는 지난달 26일 직원 2명과 군내 한 노래방에서 회식하던 중 다른 한 명이 화장실을 간 사이 옆방에서 여직원 B씨를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쳤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이 수사를 벌여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