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서울~지리산 성삼재, 고속버스 운행 몸으로 저지하겠다”

25일 새벽 첫 운행 고속버스
달궁삼거리서 막기로 결의

지리산사람들도 반대하고 나서
정기버스는 국립공원 훼손해

지리산 성삼재주차장. <사진: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지리산사람들>

서울에서 지리산 성삼재까지 고속버스 노선 운행이 결정된 가운데 구례군과 구례군의회에 이어 구례 시민단체에서도 버스 운행을 반대하고 나섰다.

지리산 성삼재 시외버스 운행반대 추진위원회는 24일 오후 11시50분 첫 운행에 맞춰 동서울터미널에서 우등버스가 출발하면 25일 새벽 3시 남원과 구례의 경계인 달궁삼거리부터 버스의 진입을 막기로 했다고 밝혔다.

운행반대 추진위원회는 20일 군내 기관단체 대표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구례군청에서 회의를 열고 “동서울~성삼재 구간 우등버스 운행을 몸으로 저지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21일 전남지사를 면담하고, 22일 국토부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 계획이다.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 지리산사람들’도 △성삼재도로의 국립공원 도로화 △일반차량 통금과 친환경차량 통행 △성삼재 주차장 폐지 등을 촉구하면서 성삼재까지 고속버스 운행을 반대했다.

성삼재는 지리산 등산객의 50%가 선택하는 최대 관문이다. 해발 1100미터로 노고단까지 1시간 안에 이를 수 있는 종주노선의 들머리여서 해마다 차량 50만대가 통과한다.

성삼재도로가 포장되자 등산객들은 버스, 승용차를 이용하여 성삼재까지 힘들이지 않고 올라가게 되었다. 성삼재에서 노고단 정상까지 1시간이면 오를 수 있다는 걸 알게 되면서 더 이상 중산리, 백무동, 뱀사골, 화엄사 등을 지리산 산행의 시작점으로 택하지 않았다.

성삼재도로에 주차된 차량들. <사진: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 지리산사람들>

성삼재도로가 포장된 이후 지리산국립공원 탐방객 수는 2배 이상 늘어났고, 노고단을 오르는 사람도 7배 이상 증가했다. 등산객이 몰려오면서 1991년 성삼재엔 1만1670㎡(3536평) 규모의 주차장이 만들어졌다.

성삼재 연결도로는 일제가 목재들을 빼앗기 위해 만들었고, 한국전쟁 전후 군대가 빨치산을 토벌하는 작전도로로 활용했다. 이어 85년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차관 등 68억원을 들여 너비 8미터로 포장했다. 이후 지방도 861호로 구례군이 관리 중이다.

앞서 구례군은 16일 가장 밀접한 당사자인 구례군민들의 의견을 청취하지 않는 국토부의 버스노선 인가를 강하게 비판했다. 구례군의회도 17일 안전보다는 편의를 중시하는 개발위주의 결정은 잘못됐다면 버스노선 인가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김영의 운행반대 추진위원장은 “주민과 아무런 상의도 없이 운행을 시작했는데도 그대로 두고 볼 수만은 없다. 국민 안전도, 환경 보존도, 주민 의견도 모두 무시한 국토부는 각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함양지리산고속은 경남도의 허가를 받아 오는 24일부터 동서울~함양~인월~성삼재 구간을 동서울터미널에서 금·토요일 오후 11시50분에 출발하고, 지리산 성삼재에서는 토·일요일 오후 5시10분 출발하는 28인승 우등버스를 운행할 예정이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