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청년 간담회 ‘거창미래연합’ 출범지역현안사업 심도 있게 토론
거창지역 3개 청년단체가 모여 ‘거창미래연합’을 출범시켰다. <사진: 거창미래연합>

‘거창미래연합’은 22일 거창청년회의소 2층 회의실에서 거창청년회의소(회장 최호승), 한국청년유권자연맹 거창지회(회장 신중강), 거창한파머스(대표 민병호) 회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정책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거창미래연합은 거창군 청년들의 소통과 지역발전 초석을 다지자는 의미로 3개 청년단체가 거창군 최초로 연합하여 청년정책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참석한 3개 단체 40여 명은 한 명씩 돌아가며 거창 지역에서 살면서 느낀 점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소통의 시간과 토론의 장으로 이어갔다.

이날 토론에서는 관광사업 조성 확대, 스쿨존 주정차 문제. 청년 거주공간 마련으로 인구 유입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민들이 소통하고 지역소식을 한곳에서 볼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 개발, 놀이·문화 거리 조성, 청년 일자리 등 거창 현안사업에 대해 2시간 가량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를 주선한 신재화 군의원은 “청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거창 지역발전을 논의하고 우리 지역 현안을 파악할 매우 뜻깊은 자리였다”며 “청년들의 제안이 군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현안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