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3.0 뉴스분석
덕유산 빼재고개에 낯선 반달가슴곰이 나타났다

발신기 미부착 반달가슴곰 포획
거창 고제면 삼봉산서 처음 포착

발신기 부착한 후에 바로 풀어줘
김천 수도산에 이어 2번째 발견

국립공원공단 측이 지난달 31일 거창 덕유산 신풍령 인근에서 발신기를 부착하지 않은 반달가슴곰을 포획해 몸무게 등 건강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 환경부>

거창군 고제면과 무주군 무풍면의 경계인 신풍령 고개 인근에서 발신기를 부착하지 않은 반달가슴곰이 포획됐다. 신풍령은 덕유산 동쪽 끝에 있는 고개이며 빼재라고도 한다.

4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7월31일 덕유산국립공원 신풍령 인근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반달가슴곰 한 마리를 포획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포획한 반달가슴곰은 발신기를 착용한 흔적이 없는 수컷으로, 몸무게는 141㎏, 연령은 5~6세로 추정된다. 목과 왼쪽 앞발에 상처가 있으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지난해 11월 덕유산국립공원 인근 삼봉산(거창군 고제면)에서 무인센서카메라를 통해 반달가슴곰의 서식을 확인하고 지속적으로 포획을 추진해왔다. 무인카메라에는 6월11일과 25일 촬영됐고, 7월2일 예측되는 이동경로에 생포트랩을 설치했다.

국립공원공단은 포획한 반달가슴곰에 발신기를 부착한 후 바로 재방사했다. 아울러 유전자 분석을 통해 지리산 복원 개체와의 혈연관계 또는 개체이력 여부 등을 밝힐 예정이다.

남성열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 생태보전실장은 “이번에 포획한 반달가슴곰의 위치추적을 통해 정확한 행동권 연구와 또 다른 개체의 서식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지리산 반달곰은 64마리로 자체 번식·유지에 필요한 개체수(50마리)를 초과해 경쟁에서 밀려난 곰들의 새 서식지 이동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반달가슴곰도 김천 수도산에 방사한 ‘오삼이’(KM53)의 이동경로와 유사해 백두대간을 따라 확산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