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복절 집회에 거창·함양·산청·합천 95명 참가거창 A교회 신도 35명 상경
거창군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 서부경남신문>

지난 15일 열린 광복절 집회에 거창에서도 A교회 신도 35명을 비롯해 애국시민모임 10명 등 모두 45명이 참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서부경남 4개 군에서는 거창 45명, 함양 30명, 합천 18명, 산청 2명을 비롯해 서울 광화문 일대에 열린 집회에 공식적으로는 최대 95명이 참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거창군은 45명 가운데 18일 낮 12시까지 12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나머지 33명도 19일까지 순차적으로 받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 검사를 받은 한 주민은 “집회에 참석자들이 너무 많아 대부분 멀리에서 구경만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함양에서는 버스 1대를 동원해 30명이 서울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24명이 자발적으로 15일 당일 검사를 받았다. 함양군보건소는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산청에도 원지에 사는 70대 주민 2명이 광화문 집회에 다녀왔다. 산청은 진주서 출발하는 버스가 산청 원지를 경유하면서 태워간 것으로 알려졌다.

합천도 광복절 집회에 11명에서 최대 18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중 17일 1명, 18일 오후 2시 현재 7명이 확진 검사를 받았다.

한편 경남도는 17일 오후 6시를 기해 최근 서울 성북사랑제일교회와 경복궁역 및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도민의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화하는 ‘긴급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번 행정명령에 따른 코로나19 진단검사 대상은 7일부터 13일까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하거나, 8일 경복궁역 인근 집회나 15일 광복절 집회에 참석한 도민 혹은 도내 거주자다.

행정명령 대상자들은 17일부터 29일까지 경남도 내 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하며, 검사 시 본인이 원할 경우 익명검사가 가능하다. 행정명령을 위반할 경우 ‘감염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하고, 확진자가 생기면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 서부경남 4개군 참가자는 18일 1차 조사에서 95명으로 집계됐으나, 19일 거창·함양·산청·합천군이 다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광화문 집회 참석자는 거창 35명, 함양 29명, 합천 22명, 산청 4명으로 총 90명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중 함양은 운전기사 1명을 포함하면 91명으로 늘어납니다.

기사를 수정하는 대신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첨부글로 보완했음을 밝힙니다. 관련기사 참조해주시길 바랍니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