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9호 태풍 마이삭, ‘윈디예보’… 3일 새벽 합천 관통 예측기상청, 영남 내륙 관통 예보
유럽 기상앱 '윈디닷컴'은 1일 오전 제9호 태풍 '마이삭'이 3일 새벽 3시께 합천군 쌍백면, 적중면, 쌍책면을 지나는 걸로 예측했다. 거창군 신원면, 산청군 신등면도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다. <사진: 윈디닷컴>

제9호 태풍 ‘마이삭’이 3일 새벽 부산 인근에 상륙하면서 영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여 안전예방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일 기상청은 따르면 마이삭은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로 북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35hPa, 강풍반경은 380km, 최대풍속은 매우 강한 수준인 초속 49미터다.

바람의 세기가 초속 35미터 이상이면 기차가 탈선할 수 있고, 40미터가 넘으면 달리는 차도 뒤집힐 수 있는 위력이다.

마이삭은 오는 2일 제주도에 가장 가까워지고 3일 새벽 경남 남해안에 상륙해 부산, 울산, 경주 등 영남지역 도시들을 관통한 뒤 같은 날 오후 6∼9시께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분석됐다.

기상청은 마이삭의 이동경로가 2003년 태풍 ‘매미’와 흡사하다며 태풍이 통과하는 지역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당시 매미의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60미터로 거대한 철제 크레인을 쓰러뜨리고 아파트 창문이 모두 파손되는 등 4조7000억원에 이르는 재산 피해와 사상자 130여명의 인명 피해를 가져왔다.

한편 유럽 기상앱 윈디닷컴(Windy.com)은 태풍 마이삭이 3일 새벽 3시쯤 합천군 쌍백면, 적중면, 쌍책면을 지나는 걸로 예측하고 있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합천뿐만 아니라 거창군 신원면, 산청군 신등면도 직접 영향권에 접어든다.

정부는 태풍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