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 국보 지정

고려시대 고승 실제 모습 조각
육체골격과 피부표현이 사실적
내면의 인품까지 표현한 예술작

가슴에 구멍 뚫어 모기에 보시
다른 스님들 수행 정진을 위해

국보 지정 예고된 보물 제999호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陜川 海印寺 乾漆希朗大師坐像)' <사진: 문화재청>

고려시대 고승의 실제 모습을 조각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이 국보로 지정 예고됐다.

문화재청은 2일 보물 제999호 합천 해인사 건칠희랑대사좌상은 신라말에서 고려초까지 활동한 승려인 희랑대사의 모습을 조각한 것으로 고려 10세기 전반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국보로 지정 예고한다고 밝혔다.

유사한 시기 중국과 일본에서는 고승의 모습을 조각한 조사상을 많이 제작했지만, 우리나라에는 유례가 거의 전하지 않으며 ‘희랑대사좌상’이 실제 생존했던 고승의 모습을 재현한 유일한 조각품으로 전래되고 있다.

‘희랑대사좌상’은 조선 시대 문헌기록을 통해 해인사의 해행당, 진상전, 조사전, 보장전을 거치며 수백 년 동안 해인사에 봉안되었던 사실을 알 수 있다. 또 이덕무(1741~1793)의 ‘가야산기(伽倻山記)’등 조선 후기 학자들의 방문기록이 남아 있어 신빙성을 더해준다.

희랑대사는 화엄학(華嚴學)에 조예가 깊었던 학승으로, 해인사 희랑대에 머물며 수도에 정진했으며, 태조 왕건이 후삼국을 통일하는 데 큰 도움을 줘 왕건이 해인사 중창에 필요한 토지를 하사하고 국가의 중요 문서를 이곳에 두었다고 전해진다.

국립문화재연구소 보존과학연구실의 조사 결과 희랑대사좌상은 얼굴과 가슴, 손, 무릎 등 앞면은 삼배 등에 옻칠해 여러 번 둘러 형상을 만든 건칠(乾漆) 기법으로, 등과 바닥은 나무를 조합해 제작했고, 원형을 잘 간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듯 앞면과 뒷면을 결합한 방식은 보물 제1919호 ‘봉화 청량사 건칠약사여래좌상’처럼 신라~고려 초 불상조각에서 확인되는 기법이다.

특히 희랑대사좌상 가슴에는 폭 0.5㎝, 길이 3.5㎝의 구멍이 뚫려 있다. 해인사에 전하는 설화에는 이 흉혈(胸穴)은 희랑대사가 다른 스님들의 수행 정진을 돕기 위해 가슴에 구멍을 뚫어 모기에게 피를 보시했다고 전한다.

고승의 흉혈이나 정혈(頂穴·정수리에 난 구멍)은 신통력을 상징하는데, 이런 유사한 모습은 1024년 제작된 ‘서울 승가사 석조승가대사좌상’(보물 제1000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문화재청은 “희랑대사좌상은 육체 굴곡과 피부 표현 등이 매우 사실적이고, 마르고 아담한 등신대 체구, 인자한 눈빛과 미소가 엷게 퍼진 입술, 노쇠한 살갗 위로 드러난 골격 등은 매우 생동감이 넘친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에 문헌기록과 현존작이 모두 남아있는 조사상은 ‘희랑대사좌상’이 유일하며, 제작 당시의 현상이 잘 남아 있고 실존했던 고승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해 내면의 인품까지 표현한 점에서 예술 가치도 뛰어나다”고 했다.

문화재청은 예고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보로 지정할 예정이다.

희랑대사: 구체적인 생존시기는 미상이나 조선 후기 학자 유척기(兪拓基·1691~1767)의 ‘유가야기(游加耶記)’에 따르면 고려 초 기유년(己酉年·949년 추정) 5월에 나라에서 시호를 내린 교지가 해인사에 남아 있었다고 해, 949년 이전에 입적한 것으로 추정된다.

화엄학(華嚴學)에 조예가 깊었던 학승(學僧)으로 해인사의 희랑대(希朗臺)에 머물며 수도에 정진했다고 전하며 태조 왕건(王建)이 후삼국을 통일하는데 큰 도움을 주어 왕건은 그 은혜에 보답하고자 해인사 중창에 필요한 토지를 하사하고 국가의 중요 문서를 이곳에 두었다고 한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