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
태풍에 넘어진 벼 세우기

태풍 ‘마이삭’이 밤새 할퀴고 간 3일 거창군 남상면 월평 들녘에서 농민들이 한 톨의 쌀이라도 더 건지기 위해 쓰러진 벼를 세워 묶고, 수확기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빠른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 벼는 물에 잠기면 서둘러 물을 빼고 흙 앙금을 깨끗한 물로 씻어줘야 한다. <사진: 김정중 거창군 주무관>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