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안의향교, 성균관 유교문화활성화 최우수 기관표창

60일간 12강좌 강의
강사진만 10명 참가

안의향교가 성균관 유교문화활성화사업 최우수기관 표창장을 받았다. <사진: 안의향교>

안의향교(전교 신왕용)와 유도회(지부장 김경두)가 성균관 유교문화활성화사업 최우수기관 표창장을 받았다.

27일 안의향교에 따르면 대성전에서 음력 12월 망분향례를 봉행하고, 명륜당 앞에서 성균관 유교문화활성화사업 최수기관 표창 전수식을 가졌다. 분향례 헌관은 신왕용 전교, 대축은 신용희, 집례는 임기성 장의가 맡았다.

성균관장 표창은 유교아카데미 사업에 주선한 김경두 성균관유도회 안의지부장과 유림들이 적극 참여해 타의 모범이 된 안의향교 기관표창을 신왕용 전교에게 임영선 부관장이 전수했다. 함양향교 김윤수 부관장도 참석해 축하했다.

안의향교는 지난해 7월13일부터 9월10일까지 60일간 12강좌를 충효관 3층에서 성균관 유교문화활성화사업단이 주최하고, 안의향교가 주관하는 유교아카데미와 청소년 인성교육을 운영했다. 강사진에는 이상필 경상대 교수, 황의동 충청대 교수, 이대효 대한황실사무국장, 권충현 박사 등 10명이 강의했다.

안의향교 최우수기관 표창 전수식 모습. <사진: 안의향교>
성균관 임영선 부관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안의향교>

임영선 부관장은 “코로나19로 모두 심신이 지쳐있는데 신축년 새해에 기쁜 소식을 접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고 안의향교의 위상이 한층 더 높아진 것 같아 감사하다”며 “올해도 유교아카데미나 청소년인성교육이 선정되어 더 많은 유림이 참석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왕용 전교는 “코로나가 위중한 시기에 원임 전교님을 비롯한 장의, 유도회 각 면지회장님의 건강한 모습을 뵙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 지난해 임영선 유도회 경남본부 부회장께서 성균관 부관장으로 임명되고, 올해 또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김경두 지부장은 “올해도 유교아카데미와 청소년인성교육에 선정되어지도록 많은 준비를 하고 교육계획과 강사 섭외도 모두 끝났으며, 수준 높은 강의를 위해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일상생활에 활력이 넘쳐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