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에서 30대 숙박객 70대 펜션주인 살해

경찰 130여명 동원… 드론 추적
살해동기 묻자 ‘횡설수설’ 진술

산청경찰서 전경.

산청의 한 펜션을 찾은 30대 숙박객이 아무런 이유 없이 펜션주인을 살해하고 달아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산청경찰서에 따르면 A씨(35)가 19일 오후 7시 20분쯤 산청군 시천면의 한 펜션에서 펜션업주(70대)를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후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A씨는 이날 5시 40분쯤 펜션에 도착해 1박 숙박요금으로 5만원을 지불한 상태였다.

이후 이 펜션에 묵으려던 다른 숙박객이 주인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펜션의 결재내역과 CC(폐쇄회로)TV 등을 통해 A씨를 특정하고 형사와 기동대, 민간 산악구조대 등 130명을 동원하고 드론을 띄워 추적에 나섰다.

A씨는 범행 현장에서 200m 정도 떨어진 산중턱 농막에 숨어 있다가 범행 이튿날인 20일 오전 11시 20분쯤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경주에 사는 A씨는 수년간 공무원 시험에 실패하는 등 평소 우울증을 앓아 왔다고 가족들이 진술했다.

경찰은 A씨에게 범행동기를 묻자 “주인이 나쁜 사람으로 보였다. 나쁜 이들 때문에 착한사람들이 잘 살지 못한다”고 하는 등 횡설수설 이해할 수 없는 진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