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나무
별의 먼지랭리아브

한 번도 본 적 없는 얼굴로
한 번도 들은 적 없는 이름으로
당신이 온다 해도
나는 당신을 안다.
몇 세기가 우리를 갈라놓는다 해도
나는 당신을 느낄 수 있다.
지상의 모래와 별의 먼지 사이 어딘가
매번의 충돌과 생성을 통해
당신과 나의 파동이 울려퍼지고 있기에.

이 세상을 떠날 때 우리는
소유했던 것들과 기억들을 두고 간다.
사랑만이 우리가 가져갈 수 있는
유일한 것
그것만이 한 생에서 다음 생으로
우리가 가지고 가는 모든 것.

눈이 녹아서 비가 된다는 18일 ‘우수(雨水)’를 맞아 함양군 함양읍 한 주택가에서 강한 찬바람을 이기며 꽃망울을 터뜨린 홍매화가 활짝 피어 고개를 내밀었다.

우리는 모두 지구라는 별에서 여행하는 영혼자들이다. 별에서 별로, 생에서 생으로 이어지는 시간과 끊임없이 변화하는 공간에서 살아간다. 눈빛, 표정, 촉각, 감정, 대화를 나누며 서로를 이해하며, 알아가며, 사랑하며 살아가고 있다. 매 순간이 소중한 시간들이다. 기억이다. <우민>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