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
봄의 손길이 분주한 들녘

지리산 엄천강변의 들녘에는 봄의 손길이 분주하다. 겨울이 가고 봄이 오는 날 지리산골의 바람은 차갑지만 농부의 마음은 바쁘다. 지난달 27일 지리산 함양·산청 엄천강변에서 농민들이 양파순을 뽑아 올리기 위해 손놀림이 부산하다. <사진: 최상두 기자>

최상두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