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60년 ‘한지’ 외길, 함양 이상옥씨 도 무형문화재 인정

닥나무·천연잿물 등 기술보유
한지제조 전승기량 인정받아

함양군 마천면 창원마을의 이상옥 장인이 닥나무를 이용해 전통한지를 만들고 있는 모습. 이씨는 3대째 전통 한지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 함양군>

함양군 마천면에서 60년간 전통한지를 제작하는 이상옥씨가 경남도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경남도는 지난 22일 도문화재위원회(무형분과)가 전통한지를 제작하는 이상옥(74·함양군 마천면)씨와 신현세(74·의령군 봉수면)씨를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해 경남도 무형문화재 ‘한지장(韓紙匠)’으로 지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한지장’ 종목은 우리의 고유한 전통과 생활이 스며든 한지에 대한 기억을 새롭게 하는 것으로 여러 가지로 의미가 깊다.

‘한지장’ 이상옥은 작업 공방이 개울가에 위치하고 있어 닥나무와 닥풀재료를 직접 재배하며, 한지 제작기술뿐만 아니라 재배기술까지 보유하고 있다. 특히 수년 전부터 한지기술을 후세대에 전수할 계획으로 한지전통을 계승하고 있다는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한지장’ 신현세는 의령에서 전통방식으로 한지를 제작하는 인물로 현재 분류되는 거의 모든 한지 종류에 대한 제작이 가능하며 완성품의 품질 또한 높다고 평가되었다. 교수 능력 또한 체계적이어서 향후 전승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한지장’ 보유자로 인정받기까지 지난 2년 10개월 동안 현지 실사 및 실기능력, 이해도, 교수능력, 시설‧장비 등 수준, 전승의지 등을 평가받았다.

2명 모두 60년간 한지제조업에 종사한 장인으로 계승할 수 있는 기술과 여건은 물론 전승의지가 높은 점 등이 높은 점수를 받아 우리 지역 ‘한지장’에 대한 역할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해 경남도 가야문화유산과 주무관은 “이번 ‘한지장’ 무형문화재 보유자 인정은 한지 제작 기능의 맥을 이어가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역사성, 지역성 등 대외경쟁력을 확보한 무형문화재 신규 종목 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고 밝혔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