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국민의힘 경남도당 “지리산 덕산댐 계획 철저한 대응요구”

부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지리산 덕산댐 건설계획에 대해 국민의힘 경남도당이 논평을 발표했다.

송병권 국민의힘 경남도당 대변인은 27일 “경남도와 부산시 간의 ‘물 문제’는 그동안 수많은 분쟁과 갈등을 야기해 온 해묵은 숙제로 경남도·부산시는 2019년 8월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며 “그러나 지리산 덕산댐 건설(안) 내부 문건이 공개되면서 ‘물 문제 신뢰’를 완전히 추락시켜 버렸다”고 비판했다.

송 대변인은 “부산시는 지난 6월 24일 정부의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을 확정으로, 통합 물관리방안 이외에 별도로 다른 취수사업을 벌이지 않겠다는 약속을 공언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8월 20일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경남도의원들이 공개한 ‘부산 맑은 취수원 확보를 위한 대안’이라는 내부문건에는 산청군 시천면과 삼장면 일원에 높이 100m, 길이 150m, 유역면적 247,86㎢, 저수량 10억8000t 규모의 지리산 덕산댐 건설(안)이 담겨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해당 문건에는 덕산댐 건설 검토배경, 사업타당성, 부산시와 경남도의 기대효과 등이 구체적으로 담겨있다. 송 대변인은 “이처럼 구체적 검토 내용이 담긴 해당 문건을 담당 공무원 단독으로 작성했다고 어느 누가 믿겠는가”라고 반문햇다.

부산시는 6월에도 남강댐 하류지역인 함안 군북에 저수지를 만들어 매일 47만t의 물을 지역 식수로 사용하자는 제안을 담은 업무보고서가 논란이 되어 유감의 공문을 보내온 적이 있다.

송병권 대변인은 “부산시는 향후 경남·부산·환경부가 합의한 통합물관리방안을 준수해 더 이상 지역 간 불필요한 갈등 및 혼란을 유발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며, 경남도와 도의회 시·군 등도 모두가 협력하여 철저한 대응을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최상두 기자  otterpapa@naver.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