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 천년의 산삼, 생명연장의 꿈

국무총리 등 내외빈 49명 참석
산삼·항노화 산업의 초석 마련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식장을 찾은 김부겸 총리가 서춘수 함양군수와 김태호 지역구 국회의원의 안내로 행사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함양군>

산삼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산삼항노화산업의 저변 확대를 위한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가 개막했다.

10일 오후 엑스포 제1행사장인 상림공원 주무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서춘수 함양군수, 지역구 김태호 국회의원, 5개국 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이 치러졌다.

개막식은 ‘산삼 꽃이 피었습니다’라는 주제의 식전공연과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의 개막선언, 김종순 조직위 사무처장의 경과보고, 하병필 조직위원장의 개막사, 서춘수 함양군수의 환영사, 김부겸 총리 등 내빈의 축사, 개막 퍼포먼스, 대북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김부겸 총리, 김태호 의원, 서춘수 군수,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등이 개막을 알리고 있다. <사진: 함양군>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 개막행사를 마치고 단체촬영을 하고 있는 내빈들. <사진: 함양군>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천년의 산삼, 생명연장의 꿈’이라는 주제로 내달 10일까지 상림공원(제1행사장)과 대봉산휴양밸리(제2행사장) 일원에서 열린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엑스포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콘텐츠 참여가 가능하다.

코로나19로 인해 1년을 연기해 개최된 만큼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흥행과 방역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설정하고 행사를 준비해왔다. 비대면 콘텐츠와 야외시설을 확대한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코로나19 감염 차단에 공을 들였다. 이날 개막식 역시 거리두기 3단계에서 행사 가능 인원인 49명의 초청된 인원만 자리한 채 진행했다.

왼쪽부터 김부겸 총리,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김태호 의원, 윤영석 의원, 박완수 의원. <사진: 김태호 의원실>

김부겸 총리는 축사를 통해 “산삼항노화산업은 우리의 미래 먹거리인 바이오산업이고, 바이오산업은 지금 인류가 직면한 기후위기와 식량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중요한 대안”이라고 말했다.

또한 “함양 산삼이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 알려져서 국내 그린바이오산업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이를 통해 어려움이 많은 농촌의 성장도 견인해주길 기대한다”며 “항노화산업을 포함한 그린바이오산업이 미래의 우리 농촌을 책임질 신성장동력이 되도력 정부가 힘껏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서춘수 함양군수가 김부겸 총리에게 엑스포 행사장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 김태호 의원실>

엑스포 조직위원장 자격으로 개막사를 맡은 하병필 권한대행은 “코로나19 장기화는 많은 사람들에게 건강과 면역의 중요성을 새롭게 환기시켰고 산삼의 가치와 효능에 다시 주목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산삼을 중심으로 한 항노화산업이 지역의 미래산업으로 발전하는데 이번 엑스포가 큰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김 총리를 향해 “경남도가 서부경남이 항노화산업의 중심지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을 이어가겠다”면서 “함양을 포함한 서부경남 지역의 항노화산업 클러스터 구축에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김부겸 총리, 김태호 의원, 서춘수 군수가 엑스포 전시관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김태호 의원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산삼의 가치를 전세계에 알리고 항노화 산업의 미래상을 제시하여 함양군을 항노화의 중심지로 만들겠다”라며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하여 코로나시대 가장 안전한 엑스포의 롤모델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대한민국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가 엑스포 개막을 축하하는 화려한 에어쇼를 준비했지만, 현지 기상 상황으로 인해 곡예비행이 아닌 편대비행(Fly-by)을 선보였다.

2004년 작은 축제로 시작해 매년 20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가을철 대표적 행사로 자리 잡은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는 지난 2018년 기획재정부 심사를 통과한 정부승인 국제행사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