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산청 밤머리재 생태축 백두대간 복원 58억원 확보

2022년부터 3년간 복원사업 추진
지리산과 웅석봉 잇는 생태터널

산청군 밤머리재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 공모 선정으로 58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사진은 밤머리재 드론 항공촬영. <사진: 산청군>

백두산에서 흘러내려온 산, ‘두류산(頭流山)’이라는 이명을 갖고 있는 지리산의 생태축을 되살리는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이 추진된다.

산청군은 7일 지리산국립공원과 웅석봉군립공원을 연결하는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을 2022년부터 2024년까지 3년간 국비와 지방비 등 58억원의 사업비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일제에 의해 훼손되거나 산업·현대화 과정에서 단절된 백두대간 산림 생태축을 되살리기 위해 마련됐다.

산청군은 삼장면 홍계리 밤머리재 정상 부근에 생태터널을 조성할 계획이다. 생태터널은 지리산 천왕봉에서 갈라져 나온 산줄기인 웅석봉과 지리산의 마루금(산마루를 잇는 선이자 생태축)을 다시 연결해 야생 동식물 서식지 단절이나 훼손을 방지하고 동식물 이동을 돕는 역할을 한다.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은 백두대간과 장백정간, 경남지역의 낙남정맥을 비롯한 전국의 13개 정맥 등 1대간 1정간 13정맥을 중심으로 야생동물의 서식지 복원과 연결성을 회복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산청군은 현재 1000여종의 산약초가 자생하는 지리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산림자원 보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밤머리재 생태터널 구축 사업도 같은 맥락”이라며 “지리산과 웅석봉의 끊어진 마루금을 이어 생태터널을 조성하는 한편 해당 지역의 자생식물을 이용해 최대한 비슷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상두 기자  otterpapa@naver.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