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여행
거창 감악산, 한국관광공사 올해의 여행지 톱(TOP)9 선정

인스타에서 꽃의 향연과 빛나는
야경이 인기관광지로 인정받아

감악산 일몰과 함께. <사진: 거창군>

거창 감악산 풍력발전단지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인스타를 빛낸 올해의 여행지 총결산’ 톱(TOP)9에 선정됐다.

한국관광사는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된 이벤트, 동영상을 제외한 게시물을 대상으로 2021년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여행지 9곳 가운데 ‘거창 감악산 풍력발전단지’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여행지는 △거창 감악산 풍력발전단지 △단양 구인사 △청송 주산지 △강진 남미륵사 △구례 지리산 치즈랜드 △광주 화담숲 △서산 유두교(웅도) △대전 장태산 휴양림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숲 9곳 이다.

감악산 풍력단지는 경남에서는 유일하게 최고의 관심을 받은 곳으로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가을꽃 여행지 중 가장 순위가 높았다. 이곳은 해발 900m 고원에 항노화(Anti-Aging)를 테마로 2016년도에 정부로부터 전국 최초로 항노화힐링특구로 지정받아 웰니스체험장을 조성 중에 있다.

감악산웰니스체험장은 여름에는 샤스타데이지, 가을에는 보랏빛 아스타와 구절초, 억새가 장관을 이루어 2020년 6만 여명, 2021년 11만 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가 SNS를 통해 관광지로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꽃구경 나온 가족들. <사진: 거창군>

감악산과 함께 거창군은 동서남북 매력이 넘치는 체류형 관광지로도 손꼽힌다. 동쪽에는 고대 거창인의 일본천황 스토리가 있는 우두산, 전국 최초의 무주탑 Y자형 출렁다리, 전국 최고의 알카리성 온천이 일상에 지친 여행객들의 마음을 치유한다.

서쪽에는 신라, 백제의 국경 스토리와 유림의 전통이 숨 쉬는 수승대, 금원산자연휴양림, 서출 동류의 트래킹 길이 위천천을 타고 흐르고 있다.

무주군과 접경지역인 북쪽에는 백두대간 생태교육장과 가족끼리 즐길 수 있는 마운틴 코스터, 가족 캠핑장 등 산림레포츠 파크가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감악산이 있는 남쪽에는 황강수변에 국가정원을 목표로 30만평 규모의 창포원 생태공원 조성이 한창이고, 한국전쟁 6·25 동란의 아픈 역사를 국화로 승화시킨 거창사건추모공원도 그 의미를 더할 것이다.

거창군은 문화관광의 미래 성장동력을 위한 감악산, 건흥산 및 아홉산권역 주요명산 체류형 산림휴양 관광 마스트플랜을 통해 로드맵을 마련 중에 있으며, 동서남북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연계한 상품개발로 주민소득 창출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전망이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