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민의힘 공천탈락, 이홍기 무소속 출마 숙고
국민의힘 이홍기 거창군수 예비후보.

국민의힘 거창군수 공천에서 배제된 이홍기 예비후보가 무소속 출마를 놓고 숙고에 들어갔다. 공천 컷오프가 발표된 이후 이홍기 예비후보 측은 “군수 출마 여부에 대해 며칠 고민해보겠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구인모 예비후보와 최기봉 예비후보의 대결로 압축된 국민의힘 경선 상황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방침으로 보인다.

이홍기 후보는 예전 선거법 위반이 공천 경쟁의 발목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심위원들 역시 두 번의 군수 경력을 거론하며 집중 질의를 하는 등 관심을 나타냈다고 한다.

선거법 위반 전력은 출마 당시부터 우려되던 부분이었는데, 세 번 째 도전의 걸림돌이 된 셈이다. 다만 거창 지역신문들의 여론조사에서는 2위권을 차지하고 있어 무소속 출마 불씨는 남아 있다.

공천에서 함께 배제된 김기범 예비후보는 발표 다음날인 19일 바로 후보를 사퇴하며 선거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김기범 후보의 경우 공천심사에서 탈당과 입당을 오간 철새 논란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졌다. 오락가락 정치 행보가 부담으로 작용한 모양새다. 여론조사도 의미 있는 수치가 나오지 않으면서 빨리 정리를 택한 모습이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