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합천군청소년문화의집 ‘우리동네 민화작가’ 운영

소박하고 익살스러운 느낌으로
청소년 상상력·독창성에 제격

합천군청소년문화의집에서 학생들이 민화 작품을 배우고 있다. <사진: 합천군>

합천군청소년문화의집은 4월 16일부터 6월 11일까지 청소년문화의집에서 관내 중·고등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우리동네 민화작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민화는 전통회화에 비해 소박하고 익살스러운 느낌으로 상상력과 독창성을 길러주기에 제격이고 청소년들이 쉽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어 코로나 속에서 답답했을 청소년들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

매주 토요일, 8회에 걸쳐 기본채색과 바림(민화에서 그라데이션 효과를 주는 것) 기법을 바탕으로 모란도, 연화도, 어변성룡도, 호작도 등 다양한 민화작품을 자유롭고 개성적으로 채색하여 작품을 완성할 수 있도록 했다.

오미화 합천군 노인아동여성과장은 “앞으로도 관내 청소년들이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합천군청소년문화의집은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시설과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합천군 관내 청소년이면 누구나 이용가능하다. 참여를 희망하는 청소년은 합천군청소년문화의집(055-930~3914, 3933)으로 문의 하면 된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