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홍기 무소속 출마 “군민만 바라보고 가겠습니다”

국민의힘 공천에 대해 맹폭
거창 번영의 불씨 지피겠다

이홍기 거창군수 예비후보가 26일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사진: 이홍기 선거사무소>

26일 이홍기 거창군수 예비후보가 국민의힘 경선에서 배제된 것에 대해 공천농단이라고 강하게 비난하며 “군민만 바라보고 가겠다”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특히 이 예비후보는 “경선이 정상적인 과정을 벗어나 이해 할 수 없는 이유로 저를 탈락시켰다”며 “지난 불미스러운 일은 이유가 될 수 없고, 당헌당규에도 해당이 되지 않는 사안이다. 정치적 이유로 밖에 해석이 되지 않는다”고 국민의힘을 맹폭했다.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불미스러운 일은 선거법 위반이다.

이홍기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몇 일간 깊은 고뇌 끝에 국민의힘을 잠시 떠나 무소속 군민후보로 거창군수 선거에 출마하기로 최종 결심했다”면서 “국민의힘의 전신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으로 두 번의 거창군수가 되는 영광을 누렸던 제가 당을 떠나게 된 현실 앞에 군민여러분께 한 없이 죄송하고 참담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애당초 경선에 참여하여 군민과 당원 동지 여러분의 선택을 묻고 선택받지 못했다면 깨끗하게 접으려 했다”면서 “납득할 수 없는 이번 경선과정에 많은 군민들이 분노하고 있고, 능력이 검증되고 성과가 명확한 일 잘하는 후보에게 기회조차 주지 않는 ‘공천농단’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있다”는 말로 출마 결심 이유를 밝혔다.

또 “6년 전 하루가 다르게 변모하는 거창발전을 기억하는 거창군민들은 지역 정치에 휘둘리는 군정을 재정비하여 다시 한 번 거창 번영의 희망의 불씨를 살릴 것을 저에게 명령하고 있다” 며 “이번 선거는 거창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느냐, 뒤쳐져 쇠락하느냐는 절체절명의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6년 관리형 군수의 무능함으로 말미암아 거창은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며 양동인 예비후보와 구인모 예비후보를 겨냥했다.

이홍기 거창군수 예비후보 선거사소에 모인 지지자들. <사진: 이홍기 선거사무소>

이 예비후보는 “군수는 정치인이 아니라 일 하는 사람으로 지역 국회의원의 하수인이 아니라 거창의 살림과 거창 군민의 안위를 위해 헌신하는 사람이다”며 김태호 의원과 최기봉 예비후보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 예비후보는 또한 창포원, 항노화산림휴양타운, 감악산 레이저 관측소, 신풍령 휴게소 익스트림타운, 로컬푸드센터, 농산물 가공공장 등을 예로 들며 거창을 비약적으로 발전시킨 사업들은 모두 제 손으로 일구고 시작한 일들인데, 이후 단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적 ‘공천농단’을 바로잡고 거창번영을 이루겠고, 제 손으로 시작한 일 제 손으로 마무리 짓고 거창을 서부경남의 중심도시로 반드시 올려놓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끝으로 “다시 당으로 돌아와 거창의 미래를 위해 분골쇄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