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민의힘 함양군수 경선, 도·군의원 공천 발표 ‘파열음’

진병영 군수후보 지지자 60여명
경남도당 항의 방문 ‘분노 표출’

서만훈 도의원 후보는 재심 요청
강찬희·김윤택·최병상 무소속 출마

국민의힘 함양군수 경선에서 공천배제된 진병영 후보와 지지자들이 2일 경남도당을 방문해 ‘함양군수 공천과 관련 컷오프 답변 요청서’를 제출하며 항의하고 있다.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국민의힘 함양군수 경선에 이어 도·군의원 예비후보까지 가세하며 파열음이 증폭되고 있다.

특히 함양군수 경선에서 공천배제(컷오프)된 진병영 후보와 지지자들 60여명은 2일 국민의힘 경남도당을 방문해 “컷오프 이유라도 알려 달라”며 “한결같이 당을 지킨 사람을 헌신짝처럼 내버렸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진 후보 지지자들은 함양으로 돌아와 김태호 의원 함양사무소도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출입문이 닫힌 창문에 “국민의힘은 더 이상 공정과 상식을 입에 담지 말라”며 “김태호 의원의 무책임하고 불공정, 비상식적인 처사를 규탄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진병영 후보도 항의 방문한 경남도당에서 ‘함양군수 공천과 관련 컷오프 답변 요청서’를 제출하며 △컷오프 사유 △중앙 공심위 공천심사 규정 △당 공헌도에 대한 비교분석표를 작성하며 분노를 표출했다.

진 후보는 “힘들 때나 좋을 때나 당을 지켜왔고, 지난 총선에서 당원이기 때문에 당의 이름 아래 당이 공천한 후보를 도운 것이다. 공관위원들은 아무도 전화를 받지 않고 이유라도 알고 싶은 마음뿐이다”고 말했다.

진 후보의 지지자들은 “입당과 탈당을 밥 먹듯이 해도 보란 듯이 경선에 참여시키고, 한결같이 당을 지킨 진병영이 죄인이냐”며 “이번 선거에서 군수, 군의원 모두 무소속 당선시켜서 함양에 발도 못 붙이게 해야 한다”고 분노했다.

진병영 함양군수 예비후보 지지자들이 2일 경남도당을 항의 방문해 “국민의힘은 더 이상 공정과 상식을 입에 담지 말라”며 경선배제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 진병영 함양사무소>

함양에서 공천을 둘러싼 후폭풍은 도·군의원 예비후보들까지 이어지고 있다. 공천에서 배제된 일부 후보들은 재심요청과 함께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강행할 태세다.

서만훈 함양도의원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공천 심사기준과 원칙이 무엇인지 도저히 납득 할 수 없다”며 “이번 공천은 국민의힘이 내세우는 공정도 없었고, 상식도 없었고, 짜고 치는 고스톱식의 짬짜미와 꼼수만 있었다”며 공관위에 재심신청서를 제출했다.

또 공천에서 배제된 군의원 가선거구(함양읍·백전·병곡) 임채숙, 노시태 예비후보와 나선거구(마천·휴천·유림·수동) 강찬희 예비후보, 다선거구(지곡·안의·서하·서상) 김윤택, 최병상 예비후보는 탈당 후 무소속 연대를 결성하여 선거에 공동 대응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최소한 지역 군의원 선거는 지역안배를 하기 마련인데 어떠한 최소한의 기준으로 공천이 결정되었는지 의문이다”며 “누군가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지난 총선 보은 공천인지, 도대체 어떤 기준인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함양인터넷뉴스 일부 참조

특별취재팀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별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