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진병영 함양군수 후보, 무소속 출마 공식선언 ‘초읽기’

선거사무소 개소 출정식 방불케
지지자들 몰려들면서 ‘인산인해’
군민들 성원 당선으로 보답 약속

진병영 함양군수 예비후보과 3일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진병영 함양군수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 모인 지지자들.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국민의힘 진병영 함양군수 예비후보가 3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 출정식을 열었다.

진 예비후보는 지난 1일 발표된 함양군수 후보 경선에서 공천배제 됐지만,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로 사실상 무소속 출마를 시사하면서 공식 선언만 남은 상황이다.

진 예비후보는 개소식에서 “오늘 여기에 오신 분들은 모두가 한마음 한뜻일 거라며 수년째 위기에서 헤어나지 못하는 함양군을 바로 세우고 바닥까지 떨어져 있는 함양군민의 자존심이 회복되길 바라는 마음이실 거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저 진병영이 함양군수 선거에서 승리하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실 거다. 꼭 이기겠다. 이번에는 반드시 승리해, 여러분의 뜨거운 응원에 당선으로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지난 4년 전 군수선거 패배에 대해서도 회상했다. 진 예비후보는 “참으로 많이 슬펐고 또한 아팠다. 제 개인적인 영달을 이루지 못해서가 아니라, 아직 젊기에 함양발전을 위해 해야 할 일들이 너무나 많음에도 일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는 점에서 참으로 아팠다. 여러분들의 열망을 담아내지 못해 더욱 가슴이 아팠다”고 울분을 토로하자 참석자들도 눈시울을 적셨다.

하지만 “변함없이 저를 보듬어 주신 여러분들이 계셨기에 오늘 이 자리에 다시 설 수 있었다”며 “지난번 패배가 저 진병영에게 더욱 무거운 책임감으로 돌아와 길에서, 시장에서, 들에서, 산에서 군민들 계신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갔다”고 자신감을 밝혔다.

또한 “군민들께서 무엇 때문에 어려운지, 함양군 행정이 무엇이 잘못 되었는지, 왜 다들 저에게 바꿔 달라고 말씀하시는지, 왜 우리가 전국 최하위권의 청렴도를 벗어나지 못하는지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우리 함양군의 미래가 걸린 매우 중요한 선거이다. 단지 4년 임기를 채울 군수를 뽑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하며 “이번 선거 슬로건을 ‘바꾸면 확 바뀝니다’로 정한 이유”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진병영 예비후보는 “인구 4만 회복과 예산 7000억 시대를 열어 인구와 일자리가 늘어나는 풍요로운 함양시대를 열고자 한다”며 “소멸위기에 처한 지자체들과는 달리 인구가 늘어나는 함양군을 만들어 서부경남 중심의 함양시대를 꼭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진병영 예비후보는 소통과 공정, 청렴과 비전을 통한 8대 핵심공약으로 △청렴 1등급 달성 △청년 꿈 제작소 건립 △계절별 근로자지원센터 설립 △양육·청소년 수당, 노인무료교통 및 노인복지과 신설 △위탁영농 활성화 사업 추진 △청소년(학생)복합도서관 건립 △대기업 유치 T/F 설치 △함양스포츠파크 통합전지훈련센터 설치 등을 발표한 바 있다.

국민의례 모습.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박영일 전 함양군 기획감사실장의 격려사.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강선혜 청년소상공인대표 축사.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임진희 청년여성대표 축사.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여강 이창구 회장의 용비봉무(龍飛鳳舞·용은 날고 봉황은 춤춘다) 휘호 전달.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소통·공정 소망떡 절단.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소망 종이비행기 날리기 이벤트.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친구들과 기념사진.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진병영 예비후보와 배우자 강명식 부부의 큰절. <사진: 진병영 선거사무소>

이은정 기자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