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합천군, 파격적인 산후조리비 지원도내 최고 수준인 300만원
합천군이 출산장려를 위해 도내 최고 수준인 300만원의 산후조리비를 지원한다. <사진: 합천군>

합천군은 출생아 수가 2019년 137명, 2020년 110명, 2021년 85명으로 100명대가 붕괴된 시점에서 출산장려를 위한 파격적인 지원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방소멸의 경보가 발동된 합천군에서는 보건복지부에서 산후 도우미 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본인부담금 지원사업’(본인부담금 최대 100만원 한도 내 90% 환급)이 시행되고 있었으며, 2021년에는 46명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출산 장려 분위기를 확산하고자 고민하던 합천군에서는 분만 취약지역인 합천군의 특성을 고려하여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을 5월부터 시작했다.

올해 지원대상인원 100명을 목표로 1회당 최고 300만원까지 지원하는 이 사업은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회복 및 관리에 따른 서비스 이용 및 물품 구입 등에 사용한 실제 지출 비용을 지원한다.

처음 사업 준비 단계 시 출산 1회당 15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었으나, 합천군 내에 산후조리원이 없다는 점, 그리고 합천군 출생아 추세가 감소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출산 1회당 300만원 이내의 파격적인 지원금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인근 시·군에서 1인당 100만원 또는 1인당 50만원 상당의 지역 화폐를 지원하고 있는데 비해 합천군에서 지원하는 산후조리비용 300만원 이내는 경남도 내에서 최고 수준이다.

대상은 올해 5월 출생아부터 지원가능하고, 신생아 출생신고일 기준 1년 전부터 부모와 기존 자녀가 모두 합천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으면서 신생아의 주민등록을 합천군에 등재한 가정이어야 한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