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아침나무
눈부시게 아름다운 오월에하이네

눈부시게 아름다운 오월에
모든 꽃봉오리 벌어질 때
나의 마음속에서도
사랑의 꽃이 피었어라

눈부시게 아름다운 오월에
모든 새들 노래할 때
나의 불타는 마음을
사랑하는 이에게 고백했어라

 

하늘은 맑고 대지엔 꽃들이 만발한 오월. 눈부신 햇살 속에 산과 들도 나날이 푸르러 간다. 장미의 향기가 가슴을 설레게 하고, 웃음을 재촉한다. 누구라도 먼저 할 것 없이 사랑의 인사를 건네고 싶은 달이다. 2년 동안 움츠렸던 마스크를 벗어내고, 저 찬란한 대지를 찬양하며 마음껏 뛰어보자. 웃다보면 기쁨이 오듯이, 오월을 닮고자 하는 인생은 아름답지 않은가. <우민>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