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진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 세상”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어린이들이 신나게 뛰어놀고 있다. 올해는 소파 방정환 선생이 어린이의 인격을 소중히 여기기 위해 만든 어린이날 100주년이기도 하다. 소중한 어린이들의 꿈을 지키고 가꿔주는 것은 모든 어른들의 의무이다. 3일 함양군 상림공원을 찾은 연꽃어린이집 원생들이 청보리밭을 걸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 김용만 함양군청 주무관>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