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창군, 지방소멸대응기금 수립 중간보고회

인구감소 대응 위한 18개 사업
투자사업계획 보고와 수정‧보완

거창군이 지난 2일 지방소멸대응기금에 대비하기 위한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사진: 거창군>

거창군이 행정안전부에서 연 1조원 규모로 10년간 총 10조원을 지원하는 지방소멸대응기금에 대비하기 위한 용역 보고회를 가졌다. 기초지자체는 투자계획을 평가하여 최소 60억원에서 최대 120억원까지 차등 배분된다.

거창군은 2일 군청 상황실에서 김태희 거창군수권한대행과 국장, 부서장, 용역사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창군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중간보고회는 인구감소 대응을 위해 각 부서와 용역사에서 발굴한 18개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 사업에 대한 보고와 이에 대한 질의·응답을 통한 수정 및 보완과정을 위해서다.

발굴사업은 승강기 등 산업 관련 분야, 복합교육·평생학습·청소년학습 등 교육시설 관련 분야, 수승대·창포원·감악산 등 관광자원개발 관련 분야 등 거창군이 인구감소지역에서 벗어나 인구증가도시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사업들로 구성됐다.

보고회 내용은 각 부서에서 발굴한 투자 사업에 대한 수정·보완사항과 용역사 제안사업에 대한 타당성 및 실현가능성 검토 등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수립을 위해 필요한 중간 과정이 진행됐다.

김태희 거창군수 권한대행은 “지방소멸대응기금 투자계획 수립과 기금 확보를 통해 다양한 기반시설 확충과 관광자원 개발 등을 추진하여 거창군이 인구증가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올해부터 10년간 이어질 지방소멸대응기금 확보를 위해 전 부서에서는 핵심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는 거창·함양·산청·합천군을 포함해 경남 10개 시군, 전국 89개 지자체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했다. 10년간 지원되는 지방소멸대응기금은 국고보조사업 공모 우대, 인구감소지역지원특별법에 따라 행·재정적 특례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강대식 기자  kangds@seobunews.com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대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