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국민의힘 거창군수 출정식 원팀 만든 ‘최기봉 전 후보’

김태호·구인모·최기봉 승리 다짐
지지자들 ‘당당한 용기’에 눈시울

국민의힘 거창군수 경선에서 패한 최기봉 후보가 19일 열린 출정식에 군수, 도의원, 군의원 후보들을 응원하기 찾아오자 구인모 거창군수 후보가 연단에서 함께 손을 맞잡고 '원팀'을 결의했다. <사진: 서부경남신문>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거창군 군수, 도의원, 군의원 후보 출정식에 군수 경선에서 패한 최기봉 전 후보가 깜짝 모습을 드러내면서 당원들과 지지자들로부터 열띤 박수갈채를 받았다.

최기봉 전 김태호 의원 보좌관은 국민의힘 박완수 경남도지사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아 도지사 선거에 주력하는 도중에 국민의힘 후보들을 응원하기 19일 거창군청 앞 로터리에서 열린 출정식을 찾았다.

최 본부장의 출정식 참가는 국민의힘 원팀이 만들어지는 과정이라 그 의미가 컸다. 단상에서 구인모 군수 후보와 함께 손을 맞잡고, 연설을 마친 후에는 김태호 의원을 중심으로 구인모·최기봉 후보가 함께 껴안으면서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이날 최 본부장은 “15일전 이 자리에서 거창군수 후보로 인사드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오늘은 군수·도의원·군의원 후보들을 응원하기 찾아왔다”며 “경선에서 떨어지고도 이렇게 큰 박수를 받아보는 것도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선거에서 저는 아직 준비가 덜된 모습으로 더 열심히 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며 “선거는 결국 사람을 키우고 한데 똘똘 뭉쳐 한길로 나아가야 하며 이것이 바로 거창군의 미래이고, 군민의 소망임을 알게 되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민의힘 최기봉 전 거창군수 후보가 구인모 군수 후보 지지연설을 마치고 연단에 내려오자 김태호 의원이 구인모 군수 후보와 함께 껴안고 있다. 이를 본 지지자들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사진: 서부경남신문>

특히 최 본부장은 “어머니께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것이 도리인가 여쭈어보니 국민의힘 후보를 모두 당선시켜서 함께 가는 것이 너의 도리라고 말씀하셨다”며 “김태호 의원을 돕고, 구인모 후보와 함께 거창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본부장의 지지자로 경선에서 패하자 울음을 삼킨 한 주민(60·거창읍)은 “경선에서 패한 그 마음을 이겨내고 출정식을 찾기까지는 쉽지 않은 마음이었을 것”이라며 “찬성하는 지지자도, 반대하는 지지자들도 있었을 텐데 그 당당한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출정식에는 김태호 의원을 비롯해 구인모 군수 후보, 박주언·김일수 도의원 후보, 신중양·김향란·김진우·최준규·이홍희·신재화·권재경·박수자 군의원 후보, 김혜숙·김미경 비례대표 후보가 모두 함께 자리했다.

이영철 기자  achimstory@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