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합천군 슈퍼한우 제조기, 이틀간 두 마리 배출올해 한우개량 사업 20억 투입
합천군이 이틀 동안 연이어 1톤이 넘는 슈퍼한우 두 마리를 배출했다. <사진: 합천군>

합천군은 지난 2일과 3일 1톤이 넘는 슈퍼한우를 연이어 두 마리나 배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슈퍼한우를 탄생시킨 농가는 초계면 이판경씨(5월 2일, 슈퍼한우 출하자), 적중면 전병환씨(5월 3일, 슈퍼한우 출하자)로 슈퍼한우 두 마리 다 1++ 등급을 받아 무려 2000만원이 넘는 판매금액을 거머쥐었다.

특히 적중면 전병환씨는 지난 해 이미 슈퍼한우 한 마리를 배출한 경험이 있는 한우사육명인으로, 76세의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한우사육에 끊임없는 열정을 보이고 있어 주변 한우사육농가의 귀감이 되고 있다. 초계면 이판경씨 또한 한우사육의 탁월한 능력으로 우수한우를 꾸준히 배출 해 오고 있다.

이는 그동안 합천군과 합천축협, 합천군 한우사육농가가 합심해 개량에 공을 들인 결과로 앞으로 더 많은 슈퍼한우가 탄생할 것이라 기대된다.

군은 올해 축산과 총 예산 160억원 중 20억원을 한우개량 사업에 투입해 유전능력이 뛰어난 한우를 꾸준히 생산 해오고 있다, 현재 전국 2위를 기록 중인 엘리트카우(유전능력우수어미소) 보유 수를 올 하반기 1위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박희종 합천군 축산과장은 “행정 또한 한우사육농가에 도움이 될 만한 여러 정책들을 만들어 합천군 한우산업 기반이 탄탄해 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최근 전국적인 한우사육두수 증가로 인한 소 값 하락의 위기감을 한우품질고급화와 차별화로 돌파하겠다”고 말했다.

서부경남신문  newsnuri@hanmail.net

<저작권자 © 서부경남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부경남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